참, 고맙습니다

우리 사회의 희망씨,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을 소개합니다.

희망제작소 2017 더블(DOUBLE) 캘린더는 여러 가지 ‘더블’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혼자 있을 때보다는 ‘함께’ 있어서 더 좋은 더블, 서로 다르지만 ‘같이’ 있어서 편안한 더블, 조금씩 비어있는 서로를 ‘더불어’ 감싸주는 더블, 그리고 후원회원이 그린 그림과 연구원들이 쓴 글씨가 조화롭게 만난 더블이 있습니다.

더블캘린더 주제에 공감하고 기꺼이 그림을 그려주신 곽성민 후원회원님을 만났습니다. ‘다르지만 또 같은’ 더블의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ksm_double_cal

“하나는 쓸쓸한데, 둘이 있으면 예뻐서 좋아요.”

‘더블’이라는 주제를 갖고 찾아 갔을 때, 곽성민 님(22세)은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곽성민 님은 부산예중과 서울예고에서 그림을 전공하면서 이미 두 차례 개인전을 연 경험이 있는 화가입니다. 지금은 매달 한 두 차례 다양한 무대에서 피아노를 연주하는 피아니스트이기도 하지만, 사실 그는 다섯 살 때 자폐 판정을 받은 발달장애인입니다.

지금은 눈도 잘 마주치고 웃기도 잘하지만, 어렸을 때는 어머니가 부르는 소리에 고개도 들지 않을 만큼 자신의 세계에 빠져 있던 아이였습니다. 외아들이 남들과 다른 아이라는 걸 알아채는 순간 어머니 김송희 씨는 깊은 절망에 빠졌습니다. 하지만 이내 마음을 추스를 수밖에 없었습니다.

“남들 눈에는 모자라 보이겠지만 열 달 동안 아이를 품고 있던 엄마 눈에는 그저 사랑스러운 아이였어요. 성민이가 더 나빠지지 않으려면 무엇을 해야 할까 고민을 많이 했어요. 그래서 그림 도구를 쥐어주고 피아노도 가르쳤어요.”

영화 관련 일을 하던 어머니 김송희 씨는 모든 일을 접고 아들과 24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처음부터 화가나 피아니스트로 만들겠다는 욕심으로 시작한 건 아니었습니다. 뜻밖에 아이는 그림에 재능을 보였고, 그리는 것을 즐겼습니다. 어디서든지 작은 스케치북과 색연필만 있으면 온종일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을 그렸습니다. 부산예중 3학년 때 첫 번째 개인전을 열었는데요. 언론에서는 앞다투어 취재를 하면서 ‘서번트(자폐 등 발달장애를 앓고 있으면서 어느 한 분야에 뛰어난 재능을 보이는 현상) 화가’의 탄생을 알렸습니다.

평창동 마당발 예술가

서울예고에 진학하게 되면서 태어난 후 줄곧 자란 부산을 떠나 서울로 오게 되었습니다. 서울예고가 있는 평창동에 자리 잡은 지 6년. 곽성민 님은 평창동에서 유명한 마당발입니다. 같은 동네 주민으로 살면서 교류하는 예술가들은 물론, 오래된 가게 주인이라면 모르는 이가 없습니다. 산장집, 꽃여울, 파리바게뜨, 오병이어, 구르메 등 자리에 앉으면 늘 가게풍경이나 소품을 그려 건네주는지라 인기가 많습니다.

희망제작소도 곽성민 님이 어머니와 종종 들르는 동네친구입니다. 어머니 김송희 씨와 인연도 있지만 같은 동네에 살기에 더욱 친해질 수 있었습니다. 봄이 되면 꽃화분을 안고 와서 건네고, 귤이나 감도 수시로 가지고 들릅니다. 재작년 연말 후원의 밤에는 피아노 연주를 들려주었습니다.

editedDSC_3575

음대 진학이 목표인 곽성민 님은 요즘에는 그림보다 피아노레슨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캘린더 그림을 그리는 시간은 또다른 휴식이 되었다고 하는데요.

“피아노만 계속 치면 지겨울 때가 있는데, 그림도 그리니까 더 재미있어요.”

열두 달의 그림 모두 곽성민 님에게는 마음이 담긴 소중한 그림이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나비 그림을 좋아한다고 합니다. 이유는 ‘둘이 같이 있는 게 너무 예뻐서’라네요.

곽성민 님에게 언제나 가장 좋은 더블은 늘 옆을 지키는 어머니입니다. 그리고 다음은 예쁜 달력을 함께 만든 희망제작소가 아닐까 합니다.

곽성민 후원회원님, 함께 달력을 만드는 동안 정말 즐거웠습니다. 우리 언제나 행복하게 더블해요!

DSC04966

인터뷰 진행 및 정리 : 이원혜 | 후원사업팀 팀장 · topcook@makehope.org

  • 7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180120

[10주년 후원회원 배가 캠페인] 더 알고 싶은 & …

180120

[10주년 후원회원 배가 캠페인] 2017년 더블캘 …

180120

[10주년 후원회원 배가 캠페인] 희망을 더블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