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20일까지 퇴근후Let’s 7기 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교육의 수강생 장태영 님께서 소감문을 보내주셨습니다.


어느날 우연히 페이스북에서 제7기 퇴근후Let’s 모집 공지를 보게 되었다. ‘응? 퇴근 후에 직장인들이 모여서 뭘 한다는 거지? 스트레스에 찌든 직장인들을 위한 힐링 프로그램? 교양강좌? 아님 심리상담이라도 해주는 건가?’ 이런저런 궁금증을 안고 ‘한 번 해볼까?’하는 마음으로 참가신청을 하게 됐다. 당시 나는 고민 많은 9년 차 직장인이었고, 탈출구를 원하고 있던 때였다.

나는 30대 중반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수강생 중 나이로 따지면 막내에 속했는데, 회사 밖에서 일로 만난 것이 아닌 30대 초반에서 40대 후반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사람들과 소통을 하려니 처음에는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했다. 게다가 그들의 직업 또한 어느 회사의 대표, 사원, 프리랜서, 교사 등등 다양했기 때문에 공통된 화젯거리를 찾을 수 있을지 걱정도 되었다. 하지만 우리는 새로운 것을 찾는 뜨거운 심장을 가졌다는 공통점으로 곧 형님, 누님, 동생이라 부르며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이런 인연은 대학교 졸업 이후 아주 오래간만이었다.

총 여섯 번의 교육이 진행되었다. 그런데 퇴근후Let’s는 ‘교육’이라는 말보다 ‘만남’이라는 표현이 더 맞는 것 같다. 물론 주제에 따른 강연도 좋았지만, 강연이 끝난 뒤 강연자와 함께 그리고 교육생들끼리 그날 주제에 대해 자신의 생각과 고민을 나누는 시간이 더욱 의미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의 공식적인 만남을 마무리하는 수료식이 기억에 남는다. 수료식 때 자신의 지식이나 경험을 나누는 ‘내가 렛츠다’가 진행되었다. 나는 내 전문분야인 재무와 관련해서 ‘한 방에 목돈 날려먹기’라는 주제로 짧은 강의를 했다. 화이트보드에 열심히 판서를 하며 열정적으로 이야기를 하는 내 모습이 재미있었던 걸까? 동기들의 반응이 뜨거웠다.

이상실 님은 우리를 위해 직접 작사, 작곡을 한 노래를 기타 연주와 함께 들려주었다. 음악 전공자도 아닌데 우리를 생각하며 곡을 쓰셨다니 정말 감동적이었다.

“달콤한 향기 가득한 6월엔
렛츠와 함께 어딘가 떠나요.
아주 조그만 길에도 설레임이 쏟아져요.
아주 힘겨운 맘에도 햇살이 눈부셔요.

네가 가는 길 어디든 괜찮아.
소중한 우리 함께 있잖아.”

수료증 전달도 따뜻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교육생이 제비뽑기를 하듯이 수료증을 뽑아 이름이 적힌 사람에게 수료증을 전달했다. 따뜻한 포옹과 함께 말이다. 이렇게 축하를 주고받으니 뭔가 대단한 것을 끝낸 기분이 들었다. 이어서 특별상 시상도 이어졌다. 흔하지만 받기 어렵다는 ‘개근상’과 교육모집 기간에 제일 먼저 참가신청을 한 사람에게 주는 ‘광클릭상’, 교육 첫 시간에 1등으로 도착한 사람에게 주는 ‘첫느낌상’ 등이 있었다. 참고로 ‘첫느낌상’의 부상은 첫 번째라는 깨끗함의 느낌을 담은 ‘유기농 설탕’이었다. 각각의 특별상에 담긴 뜻도 좋았지만, 곁들여진 선물도 수료식 분위기를 한층 더 달아오르게 했다.


마지막으로 8기 퇴근후Let’s에 참여하게 될 교육생들께 깨알팁 하나를 꼭 알려 주고 싶다. 교육이 있는 날에는 늦은 저녁까지 꼭 시간을 비워두시라! 왜냐하면 교육이 끝난 후에도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아 늦은 저녁 아니 밤까지 수다가 이어지기 때문이다. 흔하디 흔한 회식자리와는 다른 자리이니 적극 즐기기를 추천한다!

교육은 끝났다. 그러나 우리는 임원진을 선정하여 정기적인 모임을 이어가고 있다. 희망제작소 후원회원 커뮤니티 1004클럽에도 가입해서 나눔을 실천하게 되었다. 6번의 짧지만 강렬했던 교육과 다양한 사람들과의 새로운 인연으로 앞으로 나는 어떤 식으로든 분명 전과는 다른 삶을 살게 될 것이라 기대를 하게 되었다.

좋은 추억과 내 삶에 기대를 품게 해준 희망제작소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글_ 장태영(제7기 퇴근후Let’s 수강생)

  • 6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180_Let's 07

새로운 심장을 찾아 모인 사람들

1093413556.jpg

“내 삶에 반전은 없었지만…”

1048373765.jpg

사기꾼의 퇴근후Let’s 추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