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재의 희망편지

안녕하세요.
이원재입니다.

돌연변이. 우연히 태어난 아주 다른 존재입니다.
퍼실리테이터. 서로 다른 존재들이 대화하며 공존할 수 있도록 조정하는 사람입니다.
이들은 어쩌면 한국사회에 가장 필요한 두 종류의 사람들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희망제작소가 진행 중인 ‘시대정신을 묻는다’ 연구과제를 수행하다 떠오른 생각입니다.

‘시대정신을 묻는다’는 한국사회 전체를 긴 호흡으로 전망하는 연구과제입니다.
서로 다른 생각을 지니고 있지만 오랫동안 한국사회 전체를 조망하며 대안을 모색해 온 분들을 연달아 인터뷰한 뒤, 한국사회 공통의 ‘시대정신’을 찾아내는 희망제작소의 야심찬 기획입니다.

이 기획을 진행하느라, 운 좋게도 다양한 분야의 석학을 두루 만나 깊은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인터뷰 대상자들은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경우가 많습니다. 보수적인 이도, 진보적인 이도 있습니다. 관료 출신도, 학자도, 사회운동가도 있습니다. 얼핏 보면 같은 문제의식과 같은 대안을 내놓기 어려운 이들입니다.
그런데 이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한국사회에 대한 공통의 문제의식이 느껴졌습니다.
우리에게 부족한 두 가지가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는 ‘둘러앉아 이야기하기’이고, 다른 하나는 ‘매우 새로운 실험’입니다.

한국사회는 사회적 합의구조가 깨어져 있다는 데 공감대가 있었습니다.
생각이 다른 이들이라도 서로 ‘둘러앉아 이야기하며’ 차이를 인정하고 합의할 수 있는 대목을 찾아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공동체가 건강하게 유지됩니다.
하지만 이런 대화가 어려워지고 갈등과 증오가 난무하는 시대가 됐다는 이야기입니다.
한국사회가 지나친 독점으로 경직성이 너무 커졌다는 공감대도 있었습니다.
엉뚱한 생각을 가진 이들이 새로운 실험을 자유롭게 시도할 수 있어야 사회를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 수 있는데, 우리 사회는 그런 과정이 허락되지 않았다는 이야기입니다.

이 ‘지혜로운 이들’에게 아무리 물어도 ‘사회가 어떻게 변화하는 것이 옳다’라는 답은 나오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그들은 ‘여기저기에서 새로운 것들이 튀어 오르는 가운데 대안이 발견될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이런 시도를 저지르고 감당할 수 있는 사람들, 바로 돌연변이입니다.
생각이 다른 이들 사이와 행동이 다른 돌연변이들 사이에서 대화와 타협이 가능하게 만드는 사람들, 바로 퍼실리테이터입니다.
대화와 타협이 부족한 사회일수록 능력 있는 퍼실리테이터가 더 많이 필요합니다.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현재 한국사회의 문제는 무엇인가요?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현재 한국사회에 필요한 시대정신은 무엇인가요?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어떤 사람들이 필요한가요?

‘시대정신을 묻는다’ 내용은 아래 사이트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인터뷰 보기)
6회까지의 인터뷰가 실려 있고, 앞으로도 계속 업데이트될 예정입니다.

늘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희망제작소 소장
이원재 드림

우리 사회의 희망을 찾는 길을 고민하며 쓴 ‘이원재의 희망편지’는 2주에 한 번씩 수요일에 발송됩니다.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희망제작소 홈페이지 메인에 있는 ‘희망제작소 뉴스레터/이원재의 희망편지’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 2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l_180120

[시대정신을 묻는다⑦] “실패 없이는 축 …

jhhj_180120

[시대정신을 묻는다⑥] 또 하나의 문명이 끝 …

180_160322

[시대정신을 묻는다⑤] “이제 정치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