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조금은 낯설고 또 조금은 설레는 마음으로 제14기 모금전문가학교의 첫 수업에 참여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언제나 그렇듯 시간은 물처럼 흘러 11주간의 교육과정을 수료하고 후기를 쓰게 되다니 참 뿌듯하다. 물론 교육을 수료했다는 것이 끝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배운 것을 바탕으로 새로운 시작을 해야 하기 때문에 마음이 홀가분한 것만은 아니다.

올해 초부터 아프리카 아이들이 좋은 교육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는 사단법인 호이에서 일하게 되었다. 내가 일하고 있는 호이는 작은 비영리단체로 홍보팀이나 모금팀이 따로 없어서 전 직원이 홍보와 모금을 염두에 두고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 지금까지 여러 비영리단체에서 일을 해왔지만 호이처럼 작은 단체는 처음이었기 때문에 홍보와 모금은 어렵고 낯설기만 했다. 그렇지만 홍보와 모금은 우리 조직의 성장과 떼려야 뗄 수 없음을 잘 알기에 모금전문가학교를 수강하게 되었다.


흔한 말로 모금의 ‘모’자도 모르고 시작했다. 좋아하는 분야에 꽂히면 그것에만 몰입하는 편이기 때문에 지금까지 국제이슈, 교육, 사회 분야에만 관심을 갖고 공부했던 나는 모금이 곧 마케팅이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었다. 모금전문가학교에서 만난 모금이란 세상은 정말 새로운 세상이었다. 수업에 참여하면 할수록 모금에 대하여 갖고 있던 편견을 깰 수 있었고, 모금이 그저 돈을 모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일하는 단체의 가치와 비전을 전달하고 사람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는 활동이라는 것에 매력을 느끼게 되었다.

첫 수업을 듣고 호이 대표님께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재미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뿐이었다. 수업이 진행되면 진행될수록 배우면 배울수록 모금은 어려웠다. 내 안의 확신이 부족한 탓일까? 첫째로 태어나 부모님께 뭐 사달라는 말도 제대로 못했던 타고난 성향 때문에 누군가에게 요청을 하는 일이 어럽게 느껴지는 것일까? 고민은 계속 되었다. 물론 내 나름대로 노력은 했지만 생각하는 것을 실행에 옮기는 것은 힘든 일이었다.

이런 고민을 안고 있는 내가 팀원들과 ‘쇼쇼쇼 쏴쏴솨’라는 모금파티를 기획하고 진행했던 것은 행운과도 같은 경험이었다. 두려움 없이 도전하던 김세희 대표님, 모금전문가학교에서 배운 것들을 같이 일하는 동료들과 공유하고 실행하시던 김미숙 팀장님, 조용하지만 실속 있게 티켓을 팔던 김문정 대표님, 따뜻하게 주변 사람들을 이끌던 박성배 부장님, 힘 있는 실행력과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성공적인 모금을 이끈 이은주 이사님, 양보의 미덕을 보여 주신 강희경 선생님. 여러 난관이 있었지만 모금파티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은 함께했던 훌륭한 팀원들 덕분이었다.

좋은 경험과 숙제를 한아름 안고 수료식을 맞이했다. 7일경제연구소 박정환 소장님이 장학금을 수여하기 전, “장학금을 받는 분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기운을 전파하고,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따뜻한 격려의 말씀을 해주셨다. 그와 동시에 장학금 수여자로 내 이름이 호명되어서 정말 놀랐다.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가에 대한 고민으로 의기소침해져 있었는데 ‘포기하지 말고 도전해야겠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내가 모금전문가학교에서 경험한 모든 것이 나와 내가 일하고 있는 호이의 성장을 도울 것이라고 믿는다. 나는 모금전문가학교에서 배움 이상의 것을 얻었다.

글 : 오유정 | (사)호이 세계시민교육팀 팀장

제15기 모금전문가학교 수강생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기 및 수강신청 ☞클릭

  • 3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180 15th

[모집] 제15기 모금전문가학교

fundrasing180120

행복한 모금가로 살겠습니다

180 human 01

어떤 단체에 기부하고 싶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