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시니어의 사회공헌 아이디어를 시니어와 청년Doer가 만나 직접 실행해보는 프로젝트 <제2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이 지난 9월 13일 최종 결선대회를 끝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지난 10주간 남한산성 알리기에 나선 꽃할매 팀의 소감문을 소개합니다.

시니어의 속마음

평소 사회공헌활동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시니어들에게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소개하는 행복설계아카데미 교육을 듣게 되었다. 가슴속에 뜨거운 열정을 가진 시니어들과 함께하며 내가 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에 대해 깊게 고민하게 되었고, 이 고민은 시니어드림페스티벌에 사회공헌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내가 제안한 아이디어는 지역주민들에게 지역사회공헌활동의 기회를 제공하는 지역 문화예술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청년Doer들과 매월 셋째 주 토요일마다 남한산성유원지 입구에 ‘남한산성마실’을 열었다. 그리고 이곳에서 발생된 수익금은 학교 주변 유해환경업소 퇴치 운동을 벌이는 청소년문화혁신위원회 자치기구 마련을 위해 사용했다.

10주간의 실행 과정 속에서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지역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또한 프로젝트 실행 과정 중 청년들과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세대 공감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님을 알 수 있었다.

이렇게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최종결선대회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인 것 같다. 물론 진행 과정 속에서 어려운 점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즐거웠노라고 함께해줘 감사하다고 마음을 전하고 싶다.

글_ 이선희(제2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참가자)
사진_ 나종민(바라봄 사진관 대표)

청년Doer의 속마음

나는 그동안‘시니어’라고 하면 자신의 의견을 고집하고 다른 사람의 의견을 듣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시니어드림페스티벌에 청년Doer로 참가하면서 이런 나의 생각이 선입견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우리 팀의 청년Doer들은 시니어 선생님께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그때마다 시니어 선생님께서는 우리의 의견에 귀를 기울여 들어주시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셨다. 단연 최고였다고 자랑할 수 있는 우리 팀의 팀워크는 시니어 선생님의 열린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으리라 생각될 만큼 큰 역할을 해주셨다.

청년Doer로 참여한 분들을 통해 배운 것도 많다. 나보다 나이가 어린 분도 있었고 나이가 많은 분들도 있었는데, 이들 모두 자신의 본분을 다 하면서 사회활동에도 적극적이었다. 그동안 앞만 보고 가기 급급했던 나는, 주위를 돌아보며 살아야 되는 이유를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을 통해 알게 되었다.


이번 시니어드림페스티벌에서 실행된 장애인 도시텃밭, 청소년 멘토링, 시니어 자서전 만들기 등의 면면을 살펴보면 이것들이 단순히 개인의 꿈을 이루기 위한 아이디어가 아니라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해결하고자 하는 아이디어임을 알 수 있다.

시니어의 꿈이 나의 꿈이 되고, 나의 꿈이 또 다른 누군가의 꿈이 되는 것.
그 중심에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이 있었다.

글_ 진소현(제2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참가자)
사진_ 나종민(바라봄 사진관 대표)

  • 1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20141103_SDFthumb_180x120

그래도 우리는 꿈꾸기를 희망한다

20141028_sdfThumb_180x120

‘세상을 바꾸는 상담카페’, 상상에 날개를 …

2014sdf_thumb_180x120

‘보물’을 찾아 떠난 여섯 명의 이야기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