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스콜 재단(이사장 제프 스콜)이 주최한 ‘2008 스콜 월드 포럼’(The 2008 Skoll World Forum on Social Entrepreneurship)이 3월26일부터 사흘동안 세계 35개국에서 750여명의 사회적기업가와 연구자, 관련단체 활동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국 옥스포드대학 사이드비즈니스스쿨에서 열렸다.

올해의 주제는 ’문화, 맥락 그리고 사회변화‘(Culture, Context and Social Change)로서 인종과 국가, 지역적 차이에 따른 문화적 다양성을 역사적, 문화적 맥락 속에서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면서 사회변화를 이끌어나가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스콜 포럼은 26일 오후 오프닝 플레너리 세션으로 시작해, 27일에는 ‘여성, 문화 그리고 사회변화’ ‘문화와 갈등 해결’ 등 16개 소주제별 그룹 세미나와 ‘2008 스콜 어워드’(Skoll Awards for Social Entrepreneurship) 시상식, 28일 ‘민족성, 민족주의 그리고 문화적 정체성의 도전과 기회’ 등 7개 소주제별 그룹세미나에 이은 클로징 플레너리 세션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스콜 포럼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스콜 어워드’ 시상식에는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이 참석해 기념강연을 했으며, 제프 스콜 등과 함께 아마존수호팀(Amazon Conservation Team), 미국재생에너지회의(American Council on Renewable Energy) 등 2008년도 수상자로 선정된 12개 사회적기업 대표들에게 일일이 상패를 수여했다. 스콜 어워드를 수상한 사회적기업은 앞으로 3년동안 총 100만 달러의 자금과 홍보 등 스콜 재단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27일 저녁 셸도니안 극장에서 열린 스콜 어워드 시상식에서 참석자들의 기립박수를 받으며 연단에 오른 카터 전 대통령은 2002년 노벨 평화상 수락 연설 때 “21세기의 가장 큰 도전은 최상층의 부자들과 최하층의 가난한 사람들 사이의 격차가 더욱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했던 말을 먼저 상기시킨 뒤 “부자는 질병에 걸려 죽더라도 비만, 흡연 등 자기선택에 기인한 질병으로 죽지만 가난한 자는 무슨 질병에 걸린 지도 모른 채 치료약을 받아 보지도 못하고 죽는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가장 강력한 무기는 이를 해결하고자 ‘헌신하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참석자들을 향해 “당신들 사회적기업가들이야말로 우리 미래의 희망이다”(You social entrepreneurs are indeed the hope of our future world)라고 격려했다.
”?”이에 앞서 26일 오후 열린 오프닝 세션에서 제프 스콜 재단이사장은 “2년 전 대회를 개최할 때는 ‘사회적기업가들은 세상에서 가장 숨겨져 있는 비밀’이라고 말했지만, 이제는 더 이상 비밀이 아니다”며 지난 2년동안 활발하게 활동해온 사회적기업가들의 성과를 높게 평가한 뒤 “사회적기업가는 불가능을 인정하지 않고 패배적이거나 나태한 생각을 거부하는 사람들”이라고 상찬했다. 그는 이어 “지금 시작한다고 해도 결코 늦은 게 아니다”며 사회적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했다.

제프 스콜에 이어 ‘제3의 길’ 주창자로 널리 알려진 앤서니 기든스 교수는 기조연설에서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 중점 진단했다. 그는 “기후변화 관련 논쟁이 대부분 달성해야 할 목표에만 집중하고, 그 목표를 어떻게 달성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논의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 뒤 “‘어떻게’에 관한 정치학(Politics of How)이 부재한 상황이라는 의미에서 사회적기업가와 같은 실천정신이 큰 의미를 지닌다”고 역설했다.

28일 클로징 세션에서는 2006년에 이어 두 번째로 스콜 포럼에 참석한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이 기념강연을 했다. 고어 전 부통령은 지구 온난화 문제와 관련해 “개발도상국과 선진국들이 모두 공동으로 협력하여 대응해야 할 문제이며, 관대함이 아닌 생존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며 “지구상의 모든 국가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를 구하려는 공동이익을 추구하고 이를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오늘을 살아가는 현 세대는 삶의 목적이 분명하기에 혜택을 받은 세대이며, 그 목적은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세계를 구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라며 “기후변화에 대한 대처를 계기로 사회적기업가들이 더욱 결속을 높여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선 오프닝 세션과 스콜 어워드 시상식 등 주요 행사가 모두 파라과이 청소년들(Sonidos de la Tierra)의 잔잔한 음악 연주로 시작해 참석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Sonidos de la Tierra는 2005년도 수상단체 중 하나이다.

2008년 스콜 어워드 수상단체는 다음과 같다.(수상단체 상세 소개는 관련기사 참조)

– Mark Plotkin and Liliana Madrigal / Amazon Conservation Team
– Michael Eckhart / American Council on Renewable Energy
– Connie K. Duckworth / Arzu
– Jeremy Hockenstein and Mai Siriphongphanh / Digital Divide Data
– Jenny Bowen / Half the Sky
– Matt Flannery and Premal Shah / Kiva
– William Strickland / Manchester Bidwell Corp (2007년도 수상 단체)
– Dr. Mitchell Besser and Gene Falk / mothers2mothers
– Dr. Paul Farmer / Partners in Health
– Daniel Lubetzky / PeaceWorks Foundation
– Mechai Viravaidya / Population and Community Development Agency
– Cecilia Flores-Oebanda / Visayan Forum Foundation

(옥스포드/신현방 객원연구위원, 이현수 연구원 1nuri@makehope.org)

관련기사 : 스콜 재단은 캐나다 토론토 출신인 제프 스콜(Jeff Skoll)이 1999년 사회적기업가들을 양성하고 지원하기 위해 설립한 재단이다. 제프 스콜은 미국 스탠포드대학 MBA 과정을 졸업하고 벤처기업 이베이(eBay)를 창업했다.

이베이는 전자상거래/경매회사로서 ‘이베이에 없으면 세상 어디에도 없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급성장하였고, 스콜은 억만장자가 되어 2004년 미국 <포춘>에서 젊은 갑부 3위에 랭크되기도 했다. 그러나 스콜은 1999년 이베이를 떠나 사회적기업가들을 지원하는 민간재단을 설립했다.

스콜은 모든 사람이 지역이나 배경, 경제적 지위에 관계없이 자신의 재능과 능력을 최대한 즐기며 발휘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고 싶다는 비전을 내세우고 있다. 그는 이를 위해 올바른 사람들에 대한 전략적인 투자들이 지속적인 사회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믿음을 밝히고 있다.

이에 따라 스콜 재단은 미션을 투자(invest), 연결(connect), 격려(celebrate) 등 세 가지로 정리해 제시하고 있다. 평화롭고 지속가능한 지구를 만들어나가기 위해 전 세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사회적기업(가)를 발굴하여 ‘투자’하고, 이들을 서로 ‘연결’해주며, 세상에 널리 알리고 ‘격려’한다는 것이다.

먼저 스콜 재단은 2005년부터 ‘스콜 어워드’(Skoll Awards for Social Entrepreneurship)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적기업가들에 대한 투자(invest)를 하고 있다. 어워드 선정 기준은 우리 시대의 핵심 이슈라 할 사회적 관용과 인권, 건강, 환경적 지속가능성, 경제 및 사회적 평등, 공공기관의 책임성, 평화와 안전 등을 위해 얼마나 구체적인 활동을 해왔고 얼마나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느냐 하는 것.

2005년에는 베어풋 칼리지(Barefoot College, 번커 로이)와 루트 캐피털(Root Capital, 윌리엄 후트) 등 13개, 2006년 아프칸 러닝연구소(Afghan Institute of Learning, 사케나 야쿠비) 등 16개. 2007년엔 에스쿠엘라 누에바 재단(Escuela Nueva Foundation, 비키 콜버트) 등 10개 사회적기업의 대표들을 수상자로 선정했다, 재단은 어워드 수상자들에 대해 3년동안 100만 달러에 이르는 자금과 홍보 등 각종 지원을 해준다.

다음으로 스콜 재단은 수많은 아카데미, 비즈니스 및 커뮤니티 채널들을 활용해 사회적기업가들을 주요 인적 및 물적 자원들과 연결(connect)해주고 있다. 재단은 특히 학문적 연구를 통해 사회적기업과 기업가정신에 관한 지식들을 축적해가기 위해 2003년 11월 옥스퍼드대학 사이드 비즈니스 스쿨에 ‘스콜 센터’(Skoll Center for Social Entrepreneurship)를 개설했다. 스콜 센터는 현재 사이드 비즈니스 스쿨의 MBA 프로그램에 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5명의 학자들과 사회적기업가 정신을 연구하고 가르치는 다수의 연구원들에 대해 자금을 지원해주고 있다.

스콜 재단은 또 사회적기업가들의 상호 연결을 증진하기 위한 온라인 커뮤니티로서 ‘소셜 에지’(Social Edge, www.socialedge.org)를 창립했다. 소셜 에지는 사회적기업가와 비영리 전문가, 자선운동가들이 상호 네트워킹하고 서로 배우며 격려하고 주요 자원들도 공유하게 해주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스콜 재단은 또 사회적기업가들을 ‘격려’(celebrate)하기 위해 PBS 재단의 사회적기업펀드(Social Entrepreneurship Fund)와 같은 프로젝트들을 운영하고 있다. 이 펀드는 영화 및 다큐멘터리 제작자, 언론인들이 ‘새로운 영웅들’(New Heroes)과 같은 작품을 제작하여 사회적기업가들의 활동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맡고 있다. 로버트 레드포드가 나레이션을 맡은 다큐멘터리 작품 ‘새로운 영웅들’은 2005년에 시리즈로 방영되어 사회적기업(가)에 대한 미국 국민들의 이해를 한층 높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