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사용자

2011년 9월 문을 연 수원시 평생학습관은 희망제작소가 위탁 운영하는 공공교육기관입니다. ‘서로 배우며 함께 성장하는 정다운 우리 학교’를 지향하는 수원시 평생학습관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요? 여러분께 그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해외평생학습동향 ④ 개인적 학습을 넘어 사회적 학습으로

수원평생학습동향리포트 ‘‘에서는 전세계 다양한 평생학습 관련 동향과 사례, 단체 등을 소개하고자 한다.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생적으로 움직이는 대안교육운동부터 각 나라의 평생학습 정책을 대표하는 단체와 프로그램까지. 정해진 틀은 없다. 각 나라의 다양한 사례를 접하면서 우리의 평생학습 체계와 내용을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과 생각을 기대할 뿐이다.

첫 번째 나라는 영국이다. 영국은 OECD의 ‘학습과 일터를 연계한 개인의 발달을 도모하여 평생고용의 가능성을 증진함과 동시에 지속적인 경제성장을 상정하는 시장중심형 학습사회론’을 추구한다. 평생교육정책에서 인력자원의 개발을 무엇보다 중요시하는 것이다. 이런 평생교육정책은 책무성과 가시적인 성과를 지나치게 강조하는 문화를 형성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하며, 반대급부로 시민단체 등 제3섹터 그룹을 중심으로 다양한 대안교육운동과 프로그램이 개발, 운영되고 있다.

이번 호부터는 수원시 평생학습관에서 지난 5월13일부터 19일까지 영국 현지를 직접 방문하여 사람들을 만나고, 느끼고, 경험하고, 인터뷰한 내용을 중심으로 싣는다. 다양성이 공존하는 영국, 영국을 다녀왔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교육은??

세상에는 참 많은 교육들이 있다. 취업을 위한 자격증 취득 과정, 여가 시간을 풍요롭게 하기 위한 취미 과정, 삶의 의미를 곱씹어보기 위한 인문학 과정, 글로벌 시대에 발맞춰 나의 몸값을 올리기 위한 외국어 과정 등. 이 다양한 교육들의 공통점은?좀 더 나은 삶을 위해 나 자신의 능력과 가치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는 것. 즉, 그 중심에는 ‘내’가 있다.

물론, 영국도 이런 교육 많이 한다. 특히나, 영국의 예전 같지 않은 경제 상황과 약해진 대외적 위상으로 인해 인문학 위주의 성인 교육에서 그 방향을 선회하여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한 개인의 기술력 개발 교육에 큰 비중을 두고 있다. 이와 같은 평생교육 정책으로 인해, 그 품격(?) 있던 영국도 지나치게 가시적인 성과를 강조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 하지만 이게 다는 아니다.
?
개인적 학습을 넘어 사회적 학습으로

영국은 근대적 의미의 민주주의를 최초로 이룩한 나라이자, 16세기경에 이미 민간의 자선활동 관련 법령이 제정되었을 만큼 시민 참여 및 제3섹터의 역사가 오래된 나라이다. 또한 작은 정부를 지향하는 영국 정부의 오랜 정책 기조에 따라 정부정책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제3섹터의 역할을 중요시해왔다. 특히 2010년 5월 출범한 캐머런 정권은 이러한 기조를 더욱 공고히 하여 ‘Big Society(큰 사회)’라는 정책을 야심 차게 진행하고 있다. 정부의 권력을 지역사회, 즉 시민들에게로 대대적으로 이양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획기적이고 다양한 관련 정책과 대안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 중심에는 시민들의 역량 향상 교육이 있다. 아래로부터의 개혁을 통해 지역공동체가 활성화된 ‘Big Society’를 만들기 위해서는 그것을 가능하게 할 주체인 시민들의 체질이 우선 갖추어져야 하기 때문이다.

자유롭고 참여적인 민주 시민을 양성하기 위한 이러한 교육은 개인 차원의 문제를 넘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의 나의 문제, 즉 사회적 차원의 의미를 강조하는 교육이다. 지역 주민들은 이러한 교육을 통해 지자체의 정책 및 서비스에 적극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하고 지방 행정에 실질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등 사회적 변화를 만들어가는데 필요한 지식, 스킬 및 자신감을 배양할 수 있다.

사실 사회적 의미가 강조된 교육이라 해서 개인적 이해와 상충되는 것은 아니다. 내가 사는 마을 또는 국가의 행정이나 법률 등 정치 사회적 문제가 내 인생을 알게 모르게, 아니 때로는 드러내놓고 좌지우지하기 때문이다. Marmot Review의 ‘Fair Society, Healthy Lives’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사회 문제에 대한 개인의 적극적 참여가 개인 자신의 삶에 대한 통제력을 더 높이고 개인의 건강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즉, 사회 참여를 통해 내가 내 삶의 진정한 주인으로서 자율적으로 살 수 있는 여지가 넓어진다는 의미이다.

Take Part (참여하라)!?

언뜻 감이 잘 안 잡히는 시민 참여 또는 사회적 교육에 대한 구체적 이해를 위해, 영국 중앙 정부와 지자체, 제3섹터 단체, 교육기관 등이 협력하여 함께 진행한 ‘Take Part’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Take Part 프로그램은 정부의 Big Society 정책 방향성에 따라 지역주민들의 지역사회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2008년에서 2011년까지 진행된 프로젝트다. 정부 부처인 The Department for Communities and Local Government에서 예산을 편성했고, 여러 단체들과의 협력과 자문을 받아 The Community Development Foundation에서 운영했다. Take Part 프로그램은 2004년에서 2006년 사이에 성공적으로 진행된 ALAC(Active Learning for Active Citizenship)프로그램을 발전시킨 것이다. 즉, 완전히 새로운 프로그램이 아니라 이전부터 진행돼 온 정부 권력의 지역사회 이양 및 시민 참여 활성화 노력에서 얻은 성과, 경험 등 소중한 교훈을 바탕으로 이를 진일보시킨 것이라 할 수 있다.

Take Part는 영국 전역에 걸쳐 진행된 프로그램으로 약 19개 지역에 Take Part pathfinders(선도자)라는 협의체를 구성하였다. 소외 지역 주민들의 참여 활성화가 특히 필요하다는 인식을 반영하여 그러한 지역이 주로 선정되었다. Pathfinder는 지자체, 제3섹터단체, 교육기관 등 지역 내 다양한 단체를 포함하며, 주민들의 참여 활성화를 위해 그 지역 이슈 및 특성에 잘 맞는 혁신적 프로그램들을 개발하여 제공한다. 교육 과정, 리더십 프로그램, 공공 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Take Part approach(접근방법)에 따라 제공된다.

Take part approach의 주요 특색 중 하나는 ‘참여자 중심’이다. 어떤 위대한 사람의 성공 비결 및 사례를 그대로 모방하려고 애쓰기 보다는 프로그램 참여자들, 즉 특정 공동체 멤버들의 특수한 상황, 이슈, 특성, 역량 등 그들의 현재 모습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것을 함께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모든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것이다. 또한 교육에 있어서도 이론 습득 위주의 교육보다는 현장 경험을 통한 학습, 자기 성찰에 기반한 배움, 실제 구체적 행동으로 연결될 수 있는 학습 방법을 중시한다. 이러한 학습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강사들은 지원적, 협력적, 안정적 학습 환경을 조성해 주어야 한다. 이러한 프로그램에의 참여를 통해 주민들은 지역사회 내 의사결정에 자신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영향력을 행사하여 변화를 만들어내는 데 필요한 지식, 스킬, 자신감을 키울 수 있다. 또한 지자체들도 Take Part 프로그램 운영에의 참여를 통해 지역 주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그들의 영향력 행사에 방어적이 아닌 좀 더 열린 자세를 취할 수 있는 것이다.

정부가 지원하는 전국 단위의 Take Part 프로그램은 공식적으로 종결됐지만, Take Part approach는 다양한 프로그램에 녹아 여전히 지속되고 있고, 지역에 따라 독립적으로 새로운 펀딩이 이어져 프로그램이 계속되기도 한다. 또한 ‘Train the Take Part trainers’라는 Take Part 강사 양성 과정을 통해 배출된 인력들이 전국에 걸쳐 활동하고 있고, Take Part Network라는 오픈 멤버십 조직이 결성되어있어 그 확장성은 여전히 무궁무진하다고 할 수 있다.


이런 사이트들을 보면 솔직히 좀 놀랍다. 프로젝트가 끝났다고 서둘러 대충 일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하여 공을 챙기거나 생색을 내려 하기 보다는 경험을 통해 축적된 값진 지식과 노하우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그 내용이 한 단계 더 발전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자세. 귀찮을 만도 할 텐데 이렇게 꼼꼼하게 하나하나 챙겨 일하는 모습을 보며, 정말 일을 제대로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정신이 바로 영국의 그 유구한 전통과 역사를 만든 힘이 아닐까?


리사씨 이야기
?
Take Part는 단순 프로그램이 아니기 때문에 전체 그림이 머릿속에 잘 그려지지 않는 게 사실이다. 여기 리사라는 여성의 Take Part 프로그램 참여기를 통해 한 발짝 더 Take Part에 다가가 보자.

리사씨는 소위 ‘백수’였다. 직업을 구하기 위해 옥스퍼드에 있는 한 평생학습대학에서 구직자 대상 사회간병 수업을 이수하였다. 이 수업을 통해 지역 내 한 자선단체에서 자원활동도 시작하게 되었고, ‘Helping in School’이라는 수업도 계속 듣게 되었다. 그러던 중 2010년 9월 Take Part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 ‘Sharing Skills’ 수업을 만난다. 이 과정에 참여하면서 그녀는 자신의 지역 초등학교에 학부모와 교사간 협의회가 필요하다는 것을 절감한다. 이 지역은 옥스퍼드 내에서 소외된 지역 중 하나였다. 수업을 듣던 리사씨와 몇몇이 주축이 되어 학교에 ‘Parent’s Voice’라는 조직을 구성하였다. 리사씨의 의도는 이 조직을 통해 지역 내 다양한 공동체에 속한 학부모들이 함께 모여 그냥 이야기를 나눴으면 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모임을 통해 자연스럽게 학부모들의 자녀와 학교에 대한 관심과 참여가 높아져 좀 더 나은 학교 환경이 만들어지고, 학부모와 자녀 간 관계도 개선될 수 있을 테니 말이다. Take Part 프로젝트 이후 현재 리사씨는 학교 운영위원이자 해당 지역의 교육 협의체 및 학부모 협의체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지역사회 참여에 대한 그녀의 열정을 좀 더 전문적으로 키워나가기 위해 대학에서 사회과학 분야에 대한 공부를 시작했다.

리사씨처럼 자신의 문제를 자신의 지역에서 이웃들과 함께 사회적으로 풀어가며 지역의 참 주인으로 자율적, 자발적으로 살아가도록 지원하는 것이 Take Part의 핵심이 아닐까 한다. 이 사회는 한 사람의 위대한 영웅이 아니라 다수의 일상적 작은 영웅들이 만들어가는 것이니까. 그게 민주주의니까.

글_ 정선영(수원시 평생학습관 연구원)

* 해외평생학습동향 연재 목록
1) 영국에 부는 대안교육의 바람
2) 영국의 평생학습 생태계, 그 비밀을 캐다
3) 누구나 배우며, 누구나 가르치는 대학
4) 개인적 학습을 넘어 사회적 학습으로

* 수원시 평생학습관 홈페이지 바로가기
* 수원시 평생학습관 블로그 바로가기
??


  • 0makehopes

KEY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