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아이디어가 세상을 바꾼다] 뜨거운 호응속 두번째 결실

시각장애인 편의시설·제도 ‘사랑의 눈’으로 다시 뜬다
7개 부처서 검토 착수



관련기사

현실이 된 아이디어들
정책 반영 어떻게
박원순 변호사 기고
현금 인출때 수수료 먼저 알려주세요
터졌다! 반짝 발상
눈만 돌리면 자투리 기부거리 ‘수두룩’
‘쿠폰 나눔’ 제안 이영수씨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만 있으면 쉬워요
“ATM출금 전 수수료 공지 당연” 88%
빙과·술 등 제조일만 달랑 ‘께름칙’
“아이스크림·맥주 맛이 영… 유통기한 어딨지?”
유모차 끌고 지하철 한번 타려면 ‘녹초’
“유모차 외출은 고생길”
빗물받이에 바퀴 빠질 일 없겠네
‘공과금 이중부과 그만’
이중납부 확인돼 환급한 세금이 4169억
삭막한 고지서는 가라
김형주씨 “네티즌 호응에 놀라고 빠른 개선에 한번 더 놀라”
이강복 하나은행 상무 “고객편의 위해 내달 도입”
행자부도 동참 팔 걷었다
손으로는 못 읽는 은행 터치스크린
상한 음식 먹을까봐 걱정
음성안내기 없는 횡단보도 아찔
車 진입방지 말뚝은 흉기

한국일보와 희망제작소의 공동 기획 ‘이건 어때요? 시민의 아이디어가 세상을 바꾼다’가 처음 제안한 ‘은행 수수료 선(先)공지’ 아이디어가 금융계의 호응으로 결실을 맺은 데 이어, 이번엔 정부가 시각장애인을 위한 아이디어(본보 4월17일자) 실현을 위해 팔을 걷어 부쳤다.

행정자치부는 18일 “장애인 주간을 맞아 한국일보와 희망제작소가 제안한 시각장애인 관련 아이디어에 대한 검토 요청 공문을 재정경제부, 건설교통부 등 7개 부처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해당 부처는 한 달 동안 내부 검토를 거쳐 5월17일까지 아이디어 채택 여부를 국민제안을 총괄하는 행자부 제도혁신팀에 통보해야 한다. 행자부는 공문에서 “시각장애인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기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라며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검토해 기한 내 통보해 줄 것”을 당부했다.

행자부는 특히 ‘시각장애인용 점자 민원서류 및 청구서 발행’ 관련 아이디어에 대해 “일부 민간기업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점자 청구서를 제공해 왔다”며 공공기관이 국민편의를 위한 서비스 제공에 뒤떨어지는 현실을 지적했다.

행자부가 검토를 요청한 아이디어는 ▦장애인영향평가제도 도입(보건복지부) ▦볼라드(자동차 진입 억제용 말뚝) 사방 원형블록 설치 및 횡단보도 음향신호등 설치(건설교통부) ▦열차 좌석번호 및 화장실 남ㆍ여 구분 점자표기(한국철도공사) ▦의약품 및 식료품에 유통기한 등 점자표기(식품의약품안전청) ▦전자제품 매뉴얼에 점자표기(산업자원부) 등 총 10건이다.

추한철 제도혁신팀장은 “한국일보와 시민단체의 공동 기획에 시민들이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며 “지금까지 지지부진 했던 시각장애인 관련 제도개선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현정 기자 agada20@hk.co.kr

입력시간 : 2007/04/18 19:08:58 “[아이디어가 세상을 바꾼다] 뜨거운 호응속 두번째 결실” 기사 바로가기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