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희망제작소가 주관하는 사다리포럼의 조사자료에 따르면, 경비노동자들의 상당수는 적절한 휴식공간이 없어서 초소 등 근무공간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비노동자의 대부분이 60-70대 이상의 고령자라는 점에서 건강상 심각한 위협요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운기 의원은 “지난번 조례개정을 통해 경비노동자들의 휴식공간 등 근로환경에 대한 다양한 지원이 가능해졌는데 이 업무를 담당하는 주택건축국의 2017년 예산안에는 이런 내용이 전혀 반영되어 있지 않다”고 지적하면서 서울시의 미온적인 태도를 질타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기사보러가기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