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1인당 국민소득 1만 달러를 넘어서며 경제 강국으로 떠오른 대한민국은 90년대 중반까지 기적에 가까운 성장을 해왔다. 고속 성장을 경험한 사람들은 ’경제성장 지상주의’를 굳게 믿었고 다음 세대 역시 그 믿음으로 치열하게 살았다. 경제 성장만 이루면 모두 잘 살 수 있다 믿고 앞만 보고 달려온 20년 동안, 한국사회는 ‘헬조선’으로 불리게 되었고 경제성장이라는 믿음에도 금이 가기 시작했다.
<아버지의 나라 아들의 나라>의 저자 이원재는 20년 전 아버지 세대의 ’성장 중심 패러다임’이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진단한다. 저성장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패러다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새로운 전략을 제시한다. 이 책을 통해 아버지 세대와 아들?딸 세대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삶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토론했으면 하는 저자의 간절한…

기사전문보기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