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어떤 일이 하다가 죽을 정도로 괜찮은 일일까? 좋은 일의 기준을 연구하는 게 황세원 희망제작소 선임연구원의 목표다. 지금껏 황 선임연구원은 직업을 4개 경험했다. 기자에서 홍보팀장으로, 프리랜서로, 연구원으로 바뀌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기사보러가기

  • 1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180120

[자비 없네 잡이 없어] 휴가 가려고 사표 냅니 …

180120

[자비 없네 잡이 없어] 지금 몇 번째 직장에 …

180120

[자비 없네 잡이 없어] 2030세대의 노동 이야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