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도시의 삭막함을 상징했던 아파트에 ‘마을공동체’ 열풍이 불고 있다. 마을공동체는 주민들과 시민활동가들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생겨난 지역 조직으로 1990년대 지방자치제도가 시작되면서 등장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마을공동체 지원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공동체가 활성화된 단지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또 단순한 커뮤니티 시설을 벗어나 마을공동체 개념이 접목된 신규 단지들도 늘어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가 저성장시대에 접어들면서 주거 개념도 변화하고 있다”며…

기사전문보기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