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시민아, 정치하자 피티쑈’ 세번째 연사는 이원재 희망제작소 소장입니다. 피티 제목은 피티쑈 주제와 똑같은 ‘시민아, 정치하자’입니다.

“정치는 서로 다른 생각들 사이의 경쟁이라고 생각해요. 옳은 것과 그른 것 사이의 전쟁이라고 생각하는 분도 계실 것이고 사실 왜곡하는 자와 진실 말하는 자의 전쟁이라고 보는 분도 계실 거예요. 저는 이기적으로 제 삶과 관련해서는 생각과 생각의 경쟁입니다. 어떤 생각의 경쟁이냐면, 나의 삶을 둘러싼 질서는 어떻게 되어야 하는가, 나와 우리 회사의 관계는 어떻게 되어야 하는가, 나와 슈퍼마켓의 관계는 어떻게 되어야 하는가, 이런 것에 대한 질서를 놓고” …

기사전문보기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