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대학 측과 청소노동자가 민간 싱크탱크인 희망제작소와 함께 2015년 10월부터 ‘사다리 포럼’에 참여해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한다. 그런 점에서 청소노동자 등 대학 비정규직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경희대의 의지는 평가할 만하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기사보러가기 

  • 0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시민들과 함께 찾은 아파트 경비직 해법

[칼럼] 아파트 경비원, 미담과 괴담사이

사다리포럼으로 막다른 일자리의 해법을 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