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재의 희망편지

안녕하세요.
이원재입니다.

몇 명의 40대 창업자를 만났습니다.

한 분은 대기업을 뛰쳐나와 IT기업을 차렸습니다. 처음 자신만의 사무실을 차리던 때의 눈빛은 의욕으로 불타오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얼마 뒤 만난 그의 눈빛은 세상 근심으로 한풀 수그러들었더군요. 광야에 서서 겪은 고단한 세월의 흔적에 불안이 깃들어 있었습니다.

또 다른 분은 40대 사회적기업가였습니다. 그는 대화 도중 눈물을 터트렸습니다. 어려운 이들과 함께 일하는 것을 목적으로 시작한 사업이 경제적 고통으로 이어져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했습니다.

40대는 충만한 시절입니다.
생활인으로서도 그렇지만 기업가로서, 경영자로서도 그렇습니다.

우선 능력으로 충만합니다. 필사 리포트로 시작해 도트프린터와 함께 학창시절을 보냈지만, 엑셀과 파워포인트를 거쳐 스마트폰과 클라우드 컴퓨팅까지 적응하는 데 성공합니다. 저녁 없는 삶을 보내며 기울인 수많은 술잔으로 ‘알만한 사람은 모두 아는’ 네트워크도 있습니다.

맷집도 세졌습니다. 여러 해 궂은 일 겪어가며 여기저기서 굴러 봤습니다. 충성도 해보고 배신도 당해보면서 조직 내 정치의 쓴 맛을 보기도 했고, 맨손으로 창업해 거리에서 물건과 함께 영혼까지 팔아본 경험도 있습니다. 자신만의 이야기를 세상에 내놓으려는 뚝심을 충분히 부려볼 만합니다.

사회에 대한 사명감도 충만합니다. 월급이 오르는 기쁨과 함께 비영리단체에 기부하는 액수를 늘려가는 기쁨도 알게 됩니다. 신문 기사를 들여다보며 분노하고, 언젠가 신문 지면에 나타난 그 많은 사회문제들 중 하나라도 해결하는 데 기여하겠다는 다짐도 종종 합니다.

하지만 지금 40대 기업가는 외롭습니다. 정부와 언론은 더 이상 청년 대접을 해주지 않습니다. 지원도 스포트라이트도 없습니다. 창조경제 정책으로 창업지원이 쏟아진다지만, 30대까지가 청년이고 청년만 창업지원대상이라고 합니다. 꼭 지원을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나이든 기업가’라는 꼬리표가 기운 빠지게 만드는 것은 사실입니다.

홀로 거래처를 만나면 여전히 어린아이 취급입니다. 사무실로 돌아오면 20대 직원들은 벌써 꼰대 취급입니다. 어설프게도 멘토와 심사위원 요청만 옵니다. 20대에 페이스북을 창업한 마크 저커버그가 ‘45세가 되면 지적으로 죽는다’고 했다는 말에 좌절이 더 커집니다.

당장 내려놓고 싶은 유혹이 자주 찾아옵니다. 영광이 없고 책임만 있는 기업가의 길을 벗어나고 싶어집니다. 멋있는 말만 늘어놓으면 되는 멘토나 평가자의 자리에서 심사만 하고 싶기도 합니다. 자기 머리 깎기는 남의 머리 깎기보다 훨씬 어려운 법이니까요. 큰 기업에 들어가 그 우산 속에서 짧더라도 단순하고 달콤한 평화를 누리고 싶기도 합니다.

이런 분들께 위로가 될 만한 연구 결과가 하나 있습니다. 미국 벤처캐피털인 ‘블룸버그 베타’가 한 ‘성공적인 창업가의 조건’에 대한 연구입니다. (연구내용 보기)

이들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뉴욕 등의 성공적인 벤처기업가 특성을 분석한 뒤, 링크드인 등에 공개된 150만 명의 프로필 가운데 그 특성에 맞는 사람들 350명을 뽑아 봤습니다. 놀랍게도 다수는 30대 후반이었고, 38%는 40세 이상이었습니다. 한 가지 일을 오랫동안 해온 사람이라는 점도 통념과 달랐습니다.

왜 그럴까요? 어쩌면 당연합니다. 기업가는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입니다. 문제를 깊이 이해하는 이들이 문제를 잘 해결할 수 있는 것은 당연한 사실입니다. 여기에는 사유가 필요한데, 경험이 사유의 기회를 주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주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면, 문제를 깊이 이해하고 답을 내기 위해서는 경험할 시간이 필요합니다.

물론 이들 중에서도 ‘하던 대로’가 아니라 ‘전혀 새로운’ 답을 구상할 수 있는 상상력과 용기를 놓지 않은 이들만이 성공하겠지요. 국내 최고의 스타트업 전문가인 문규학 소프트뱅크코리아 대표도 비슷한 이야기를 내놓았습니다.
(관련기사 : 기업가 K께 바치는 헌사)

한국은 세습자본주의 사회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재산을 물려받아 부자가 되거나 시험에 합격해 권력을 갖는 것 이외에는 무엇인가를 성취하기가 어려워졌습니다. 이 단단한 벽을 깨뜨리지 않고서는 이대로 주저앉아 버릴지도 모르겠다는 위기감이 생깁니다.

경험, 열정, 사회적 사명감을 갖춘 기업가들이 없다면 벽은 쉽게 무너지지 않을 것입니다. 마음이 무겁습니다. 저와 대화를 나누다 한숨 쉬고 눈물을 보이던 40대 기업가에게, 함께 조금만 더 버텨보자고,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있다고 이야기하고 싶었던 이유입니다.

늘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희망제작소 소장
이원재 드림

우리 사회의 희망을 찾는 길을 고민하며 쓴 ‘이원재의 희망편지’는 2주에 한 번씩 수요일에 발송됩니다. 이메일로 받아보고 싶으신 분은 희망제작소 홈페이지 메인에 있는 ‘희망제작소 뉴스레터/이원재의 희망편지’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세요.

  • 4makehopes

함께 보면 좋은 글

최악의 평화가 최상의 전쟁보다 낫다

뭐라도 하려는 아이들

40대에 준비해야 할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