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희망제작소 행복설계아카데미 수료생인 김영길 선생님께서 오랜만에 안부를 물으시며 한 편의 글을 보내주셨습니다. 공익 분야에서 능력과 지혜를 발휘하며 인생 후반기를 꾸려가고 있는 선생님을 응원합니다.

이른바 외환위기 때 아무런 준비 없이 떠밀리듯 직장을 나온 뒤 몇 년의 세월을 마음의 안정을 찾지 못하고 방황했다. 아내 손에 이끌려 믿음의 전당을 찾았으나 안주하기 어려웠고 공인중개사가 되어 일을 해보았지만 시장에 적응하기 힘들었다. 그러던 중 후배의 안내로 은퇴자를 대상으로 하는 교육과정인 희망제작소의 ‘행복설계아카데미’에 등록을 한 것은 나에게 새로운 출발을 위한 값진 계기였다. 어느 길을 따라 어떤 일을 할 것인가를 두고 번민하던 차에 후반기 삶 앞에도 다양한 방향의 넓은 지평이 열려있음을 안내해준 것이다.

희망제작소의 교육과정을 수료한 동문 중 나를 포함한 12명이 지난 삶을 통해 쌓아온 경륜과 지식을 밑천으로 사회를 위해 좋은 일을 해보자고 2009년 임의단체 ‘희망도레미’를 설립했다. 처음에는 일거리를 찾지 못해 고심했으나 오래 지나지 않아 민간금융기관으로부터 영세자영업자를 위한 무담보소액대출의 사후관리업무를 위임받아 수행했다. 그로부터 차츰 시니어를 위한 이런저런 봉사활동으로 영역을 넓혀갔다.

1

한편 개인적으로 2009년부터 웰다잉(well-dying)에 관한 공부를 시작했다. 동문이 소개해준 정보 덕분이다. 삶과 죽음에 관한 지식을 더하고 다지면서 강의활동도 할 수 있는 길이라고 했다. 몇 년 간 열심히 공부했다. 가끔씩 노인종합복지관이나 종교단체에서 웰다잉 강의를 하고 관련 세미나나 독서모임에도 참여했다. ‘세브란스병원 김할머니 사건’ 이후로는 존엄사와 더불어 사회적 관심이 커진 ‘사전연명의료의향서’에 대해 공부하며 상담봉사활동을 했다. 여전히 평생직장으로 생각하던 일터에서 속절없이 밀려나온 후유증은 쉬이 사라지지 않았지만, 웰다잉을 공부하면서 건강하게 사는 동안 가능한 범위에서 나 자신만을 위한 소극적 삶을 넘어 이웃과 세상을 위해 보탬이 되는 일을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2014년 희망도레미 창립 6주년을 앞두고 신사업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행사를 가졌고, 100세 장수시대에 우리사회의 시니어계층을 위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보급의 필요성을 역설하며 사업화를 제안했다. 자신의 건강이 회복될 가망이 없고 최후가 가까워진 것으로 판단될 때에는 인공호흡기나 항암치료 등 무의미한 연명의료를 시행하지 말아달라는 의사표시의 수단이 ‘사전연명의료의향서’이다. 의향서를 미리 작성해둠으로써 마지막 단계에서 고통의 기간을 줄이고, 가정과 사회의 경제적 부담을 절감하면서 최후를 존엄하게 맞을 수 있도록 하자는 뜻이다. 일련의 과정을 거친 뒤 2015년 3월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지원단’(웹사이트 가기) 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2015년 3월부터 지난 2월까지 우편발송과 홈페이지 직접출력을 통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국내 총 공급실적은 17,300여 건에 이른다. 평균 수명이 82세를 넘어 장수 시대에 진입했고, 내년이면 노인인구비율이 14%를 초과해 고령사회로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노인빈곤율과 자살률은 세계에서 가장 높고 죽음의 질 또한 주요 40개국 중 32위 수준이라고 한다. 이 시대 많은 시니어들이 ‘사전연명의료의향서’의 작성을 통해 언젠가 직면하게 될 자신의 죽음을 받아들이고, 남은 삶을 보다 품위 있게 살고 최후를 존엄하게 맞이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암울하던 시절, 희망제작소의 ‘행복설계아카데미’에서 안내해 준 후반기 삶 앞의 다양한 방향과 넓은 지평과 그곳에서 만난 소중한 인연에 감사드린다. 우리사회 모든 시니어들의 건강한 장수를 거듭 기원하면서 희망도레미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지원단’ 활동을 성원해주고 격려해주시길 바란다.

– 글 : 김영길 사단법인 희망도레미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지원단장

  • 3makehopes

KEYWO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