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볼까요?

희망제작소 연구원이 추천합니다.

요즘 어떤 책 읽으세요?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이 여러분과 같이 읽고, 같이 이야기 나누고 싶은 책을 소개합니다. 그 책은 오래된 책일 수도 있고, 흥미로운 세상살이가 담겨 있을 수도 있고, 절판되어 도서관에서나 볼 수 있는 책일 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괜찮으시다면, 같이 볼까요?


스물여섯 번째 책
<지속가능성 혁명>
지속가능성이 혁명인 이유

book

더 나은 세계는 어떻게 가능할까? ‘지속가능성 혁명’은 이러한 질문에 대해 오늘날 가장 현실적인 대답이다. 이 책은 지속가능성이라는 개념이 1960년대 환경운동에서부터 시작하여 다차원적 개념으로 발전되어 온 역사적 맥락을 살펴본 후, 전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지속가능성의 실천 사례를 ‘현장’을 통해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공동체에서, 산업체에서, 천연자원의 추출과 활용에서, 생태디자인에서, 생물권과 관련하여 경제·사회·환경의 통합적 접근이라는 지속가능성의 원칙들이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논의하고 실천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한다. 지속가능성 관련 다양한 분야의 원칙, 기준, 모델, 실천들이 총망라되어있다는 점만으로도 이 책의 의의는 충분하다.

다양한 지속가능성 실험과 성공한 모델들이 참고한 지침을 알게 되는 것도 흥미로운 경험이었지만, 이 책에서 필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던 점은 따로 있었다.

먼저, 지속가능성의 본래 개념에 ‘교육’의 중요성을 더한 점이 흥미롭다. 지속가능성은 생태(ecology), 경제(economy), 형평성(equity)이라는 3E로 구성되지만, 이 책은 여기에 교육(education)의 중요성을 더해 더 나아간 ‘지속가능성’ 개념인 4E를 새롭게 정립하고 있다. 생태의 보호, 경제 성장, 사회적 형평성을 고려한 지속가능한 정책이, 꾸준한 교육을 통해 현실에 뿌리내릴 때만이 기업이나 행정 기관, 사회 곳곳에 자리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저자인 에드워즈는 지속가능발전을 이론적, 개념적으로만 파악하는 것이 아니라, 이를 확산시키기 위한 ‘실천적’ 관점에 서 있다.

이와 관련하여 지속가능성을 하나의 ‘운동’(movement)과 ‘혁명(revolution)’으로 정의하고 있다는 점이 놀랍다. 단순히 추상적인 개념, 이론, 가치가 아니라 지속가능성은 이 시대의 현실에서 공유되어 퍼지고 있는 하나의 운동이다. 그에 따르면 지속가능성 운동은, 주로 환경적인 문제로 보이지만 사실은 사회 모든 영역에 걸쳐 광범위한 쟁점을 가지고 비공식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지구적 흐름이다.

그는 원칙과 이론, 사고가 처음에는 한 단체의 ‘성명서’로 부터 시작되지만 이후 점차 일상적인 모습으로 스며들고 있음을 보여준다. 저자에 따르면, 지속가능성의 원칙들은 과거 방향을 가늠하기 위한 이정표가 되었던 ‘원주민들의 노랫길과 같다’ 이는 ‘소리 없이 혁명을 만들어내는 다양한 집단들의 발자국’이며, 노랫길과 마찬가지로 한 집단의 가치를 분명히 하고 역사를 기록하며 구성원이 나아갈 미래를 보여준다. 지속가능성의 원칙이 단단하고 현실적일수록 이러한 실천과 행동이 지구 곳곳으로 확대될 가능성은 커진다. 결국 이 책은 ‘더 나은 세계는 가능한 것’이 아니라 곳곳에서 이미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흩뿌려진 지속가능성의 발자국들이 권력의 중심부가 아닌 우리의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이다.

훌륭한 장점들을 뒤로하고 이 책의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지속가능성 혁명이 북미와 유럽 등 서구 국가들을 중심으로 일어났으며 이후 개발도상국으로 확산했다는 시각의 서구중심주의가 엿보인다는 점이다. 덧붙여 우려되는 점은, 지속가능성이라는 ‘큰 우산’ 아래 모든 사회문제와 이슈를 포괄한다는 점이 가지는 불명확함과 모호함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한편으로는 ‘민주주의’라는 가치가 현실에서 완벽하게 구현될 수는 없으나 목표로서 끊임없이 추구해야 하는 정치적 지향점인 것처럼, 지속가능성의 특성 역시 이 시대의 마스터 프레임(master frame)이 될 수 있지 않겠냐는 생각이 든다. 그 폭넓음이 이 사회를 진단하고 변혁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는 더 강력한 프레임으로 작동할 수 있지 않을까? 한국처럼 경제성장만이 절대적 목표로 추구되어왔던 역사를 가지고 있어 경로 의존성이 강한 사회에서는 더욱 그렇다. 지속가능성에 대해 말하는 것이 ‘혁명’인 이유다.

글 : 이은지 | 지속가능발전팀 연구원 · ejlee@makehope.org

  • 8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UN SDGs와 지방정부 차원의 추진방향

[칼럼] 지속가능개발인가, 지속가능발전인가

도봉구, 지속가능발전과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