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학습동향리포트

무중력지대에서는 무엇을 해도 자연스럽고, 아무것도 강요받지 않는다.

【기획 연재】청년 플랫폼을 가다②
강요하지 않는, 그냥 내버려두기 “무중력지대”

‘청년 문제 해결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이자 ‘든든한 청년 활동 아지트’ 무중력지대 대방동. 이 공간의 진짜 의미는 청년의 열정과 도전 정신을 찬양하는 사회 속에서 움츠러들어 있는 청년들을 가만히 내버려두고, 유유자적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는 데 있지 않을까?
[유시주의 시민으로 살아가기]
스캔들의 심리학: 욕설과 험담의 밑바닥에 있는 것

우리는 ‘평범하게 살면서도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를 원한다. 존엄과 호의에 대한 좌절된 욕망이 험담과 욕설을 낳는 건 아닐까? 99%에 속하는 우리들만이라도 서로에게 조금 더 친절한 사람이 되면 좋겠다.

[혁신·교육思考] 공교육에서의 공감교육 누군가의 입장이 되어보는 과정, 문제를 찾아 해결하는 과정을 겪으며 학생들은 쉼 없이 자신 안에 있는 ‘공감능력’을 사용한다. 이제 공감교육의 필요성에 동의하는 ‘시대적 공감’이 시급하다.

[분투의 기록_마지] 좌충우돌 청년정책 입문기 한 통의 전화로 시작된 지자체 청년정책 탐사. 우리의 구체적인 필요와 욕구를 정책으로 연결시키는 과정에서 만난 사람들과 이야기.
우리의 의견은 얼마나 반영되었을까?
평생학습동향_수원
평생학습동향_국내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