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안녕하세요. 희망제작소 사회창안팀장으로 일하는 안진걸입니다.

3월 28일 희망제작소 3층 회의실에서는 뜻깊은 행사가 열렸습니다. 그동안 희망제작소 사회창안센터의 ‘시민의 아이디어로 세상을 바꿉시다’는 프로젝트를 위해 최선을 다해 함께 해주셨던 시민평가단, 사회창안클럽 선생님들이 한자리에 모인 것이죠. 이날 30여명의 참가자들 중에는 저 멀리 목포(마용철 선생님), 부산(박태현 선생님), 광주(류동훈 선생님), 서산(윤철수 선생님) 등 지역에서 올라오신 분들도 있었습니다. 특히, 이날 모임에는 1천번째 아이디어를 올려주신 ‘레지나’님도 참여하셔서 자리를 더욱 빛내주셨습니다.

희망제작소 박원순 상임이사는 세계 곳곳에서 본인이 직접 찍어온 사진을 바탕으로 한 파워포인트 자료를 상영하면서, ‘변호사에서 소셜 디자이너(social designer)로 변신한 사연’을 설득력 있게 이야기해 참여한 모든 이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기도 했습니다. 박원순 상임이사는 “사실, 그동안 수없이 많은 아이디어를 내주신 여러분들이야말로 소셜 디자이너”라며 “우리들이 좋은 뜻을 모아 한국 사회를 멋지고, 유쾌하게 바꿔보자”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박원순 상임이사의 강연 후 열린 간담회에서 참가자들은 “더 많은 아이디어가 어서 빨리 현실화되어야 한다” “서울뿐만 아니라 지역에서, 전국 곳곳에서 사회창안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시민평가단, 사회창안클럽 회원들이 더 기쁘고 신나게 일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댓글의 활성화를 통한 인터넷 사회창안 바람을 일으켜야 한다” 등등의 많은 의견을 제시해주셨습니다.

이에 사회창안센터는 이날 행사에서 있었던 시민평가단, 사회창안클럽 선생님들의 여러 제안말씀을 바탕으로 사회창안센터 홈페이지 개편 작업, 사회창안 프로젝트에서 개선해야 할 점들에 대한 점검을 통해 더 나은 사회창안센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으로 화답했습니다.

이날 행사의 이모저모를 사진을 담아봤습니다.
”?””?””?””?””?””?”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