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아이디어가 세상을 바꾼다] ‘쿠폰 나눔’ 제안 이영수씨

잠자는 쿠폰 깨우면 어려운 이웃에 따뜻한 한끼

“집안 여기저기 굴러다니는 할인 쿠폰을 여러 사람들이 모아 십시일반(十匙一飯)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해 주면 어떨까요.”
‘자녀 안심하고 학교보내기 국민재단’기획실장 이영수(38)씨는 최근 교회 벼룩시장에 내다 팔 물건을 고르다 동네 중국음식점에서 준’10회 이용시 1회 무료’할인 쿠폰 1장을 발견했다. 아이들 장난감도 벼룩시장에서 구할 정도로 검소한 그에게 순간’쿠폰 나눔’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책상 서랍이며 주방 찬장 등을 뒤져 보니 2,3장씩 모으다 만 치킨, 피자, 족발 등 할인쿠폰 수십 장이 먼지를 뒤집어 쓴 채 처박혀 있었다.

“다른 집도 그럴까, 잠자는 할인 쿠폰은 얼마나 될까.” 한 번 실험을 해 보기로 했다. 그날 저녁 동네 후배 집들이에 모일 이웃들에게 전화를 걸어 “A피자가게 할인 쿠폰을 집에서 찾아 합쳐보자”고 제안했다. 이씨 등 네 가족이 쏟아낸 피자 쿠폰은 20장이 넘었다. 대형 피자 2판을 공짜로 시키고 과일 등을 곁들이니 훌륭한 잔칫상이 마련됐다. “할인 쿠폰을 모아 4만원이나 절약했는데 왜 진작 생각을 못했는지…. 보물찾기라도 한 기분이었습니다.”

”?”청소년 지도사 자격증이 있는 이씨는’쿠폰 나눔’을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해 활용할 방법은 없을까 고민하기 시작했다. 문득 한 홈쇼핑 업체에서 고객이 포인트를 자선단체에 기부하면 선물을 주는 이벤트가 떠올랐다. “그때 포도 한 상자를 받았어요.

평소 어떻게 활용할지 모르거나 너무 적어 묵혀두던 포인트를 기부해 큰 기쁨을 누린 것이지요.” 이씨는 “그래, 이거야!”하고 무릎을 쳤다. 할인 쿠폰은 음식은 물론 미용실 등 서비스업까지 쓰임새가 많기 때문에 모으고 나누는 시스템만 제대로 갖추면, 음식물 나눔 운동인 ‘푸드뱅크’만큼이나 사회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직장 동료, 사회복지사, 집 주변 학교 교사들도 ‘쿠폰 나눔’제안에 큰 호응을 보냈다. “예전에 폐품이나 빈병을 활용했던 것처럼 가정에서 잠자는 쿠폰을 학교에서 모아 불우이웃을 위해 쓴다면 아이들에게도 자연스런 봉사활동 기회가 되지 않을까요. 당장 저부터 쿠폰 모으기에 힘쓸 작정입니다.” 이씨는 19일 희망제작소 사회창안센터에 ‘잠자는 쿠폰을 깨워라’ 아이디어를 냈다.

”?”


관련기사

?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만 있으면 쉬워요
? 눈만 돌리면 자투리 기부거리 ‘수두룩’

한국일보 기사 원문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