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고맙습니다

우리 사회의 희망씨,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을 소개합니다.

한 해 동안 많은 후원회원님들께 넘치는 사랑을 받았습니다. 참, 감사합니다.

2015년에는 지역 후원회원님들과 만나기 위해 전주, 부산, 광주, 대전을 찾았고 뜨거운 열정을 느끼며 때론 뭉클한 감동을 받기도 했습니다. 보내주신 마음과 정성을 소중하게 간직하며 게으르지 않게, 비겁하지 않게, 바른 시선으로 우리 사회의 희망을 만들어가겠습니다.

2016년에는 더 많은 후원회원님들을 만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사회의 그늘 안쪽에서 빛나는 희망을 만들기 위해 더 열심히 일하는 한 해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올해 마지막으로 도착한 선물은 여수에서 교사로 계신 정필흥 후원회원님이 마당에서 키우고 거둔 향긋한 유자 한 박스입니다.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이 따뜻한 유자차 한 잔으로 추운 겨울을 너끈히 이겨내기를 바란다면서 보내주셨습니다. 어찌나 인기가 좋았는지 커다란 박스를 풀자마자 한 아름씩 집어가서 눈 깜빡할 새 사라져버렸답니다.

▲정필흥 후원회원님이 보내주신 유자

▲정필흥 후원회원님이 보내주신 유자

함께 보내주신 편지에 적힌 글대로?‘저절로 맺고 자라서 세수 안 한 녀석, 벌레와 싸운 녀석, 가시 틈바구니에서 희망차게 익은 녀석’들을 영양분 삼아서, 때로는 상처받고 비틀거리더라도 ‘장한 상처라 괘념치’ 않고 열심히 연구하고 활동하겠습니다.

후원회원님,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 이렇게 희망을 담은 유자차가 되었습니다

▲ 이렇게 희망을 담은 유자차가 되었습니다

유자와 함께 도착한 정필흥 후원회원님 편지입니다.

TO 희망제작소 식구들에게

희망제작소 식구들 안녕하세요? 노고가 많으시죠?
낙엽이 지고 흰 눈이 날리는 추위에도
희망을 일으키고 희망을 만들어가는 분들의 노고가 있기에
희망이라는 단어가 늘 곁에 있습니다.

겨울에 달달하고 향긋한 유자차가 생각납니다.
해서 혹시나 사무실에서 유자차라도 담아 마실 분이 계실까하고
강진 촌집에서 완전 무공해 유자를 조금 보내드립니다.
유자차 담그는 것이 번거로운 일인 줄은 알지만 담가드릴 형편이 못 되어
그냥 보내드립니다.

마루에서 볼 때는 잘 생겼던데 따면서 보니까 참 못생겼습니다.
저절로 맺고 자란 것이라 세수도 안 한 녀석도 있고
벌레와 싸운 녀석도 있고
가시 틈바구니에서 희망차게 익은 녀석들도 있고….
해서 상처는 있으나 장한 상처인지라 괘념치 마시고
맛과 향을 누리시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한 해 펼쳐놓은 사업들 성공적으로 잘 마무리하시길 바라면서
희망제작소 식구들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정필흥 드립니다.

  • 13makehopes

KEYWORD

함께 보면 좋은 글

2015, 그해 겨울은 따뜻했네

후원회원님 덕분입니다!

2015년 연말에 후원회원님들과 꼭 하고 싶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