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고맙습니다

우리 사회의 희망씨,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을 소개합니다.

”사용자
박강수, 가수

” 나는 사람도 자연같이 천천히 살기를 희망합니다.”


지금 남다른 희망을 만들고 계시는 싱어송라이터 박강수 선생님을 소개드립니다.


지난 3월 24일 열렸던 희망제작소 3주년 후원의 밤 행사를 통해서 무대를 빛내주셨던 박강수님께서  최근 4집 <노래가 된 이야기> 앨범을 내셨는데요, 모든 노래를 직접 만들었을 뿐 아니라 편곡과 프로듀싱까지 직접 해낸 의미있는 앨범이라고 하네요.

그동안 양희은의 뒤를 이을 기대주 포크 가수로 분류되긴 했지만, 그동안 팝 스타일에 가까운 음악들도 많이 만들었던 그에게 이번 앨범은 ‘포크 가수’ 박강수의 정체성을 확실하게 해줄 그런 앨범이라는 음악계의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타이틀곡 ‘다시 힘을 내어라’는 덕유산을 종주하며 체력의 한계를 느낄 때 문득 떠오른 멜로디로 만든 위로의 노래라고 하는군요.
 ‘마다가스카르 사람들’은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 여행을 가서 느꼈던 점을 노래로 담았다고 합니다.

그전까진 박강수 님 역시 성공에 대한 조급증이 있었지만 마다가스카르에서 그곳 사람들을 만나고 난 뒤엔 인생관 자체가 바뀌었다고 이야기하십니다.

위기의 시대, 희망을 갈구하는 많은 사람들에게도 이 노래가 위로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슬쩍 생각해 봅니다.

옛 포크 음악을 좋아하지만 ‘어니언스’나 양희은 말고, 조금 더 새로운 얼굴은 없는지 찾는 사람들에게 자신의 음악을 알리고 싶다는 박강수 선생님의 바람은 지금도 라이브 공연장에서 조용하게, 꾸준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앨범 발매와 함께 5월 공연을 준비중인 박강수 선생님께서 희망제작소에 또 한번의 희망을 선물을 듬뿍 선물해 주셨습니다.



바로 희망제작소의 후원해주고 계시는 회원분들을 위해서 이번 5월 공연티켓 일정량을 기꺼히 마련해 주셨습니다.

노래로 희망을 만들어주시는 박강수 선생님의 남다른 재능기부인 셈입니다.

박강수 님께서는 희망릴레이 질문에 주신 답은 다음과 같습니다.


Q1. 희망제작소가 어떤 구체적인 희망을 만들어야 할까요? 

희망제작소  저에겐 생소한 단어 였던 만큼 더 많은 사람들이 인식할수 있는 일상의 사각지대에서 빛을 발할수 있었으면 합니다.
알고 있지만 개선하지 못하는 일들도 많지만 알지 못하는 문제도 많기때문에…
우리가 모르고 지나치는게 무엇이 있는가를 더 알아갔으면 합니다.

Q2.바로 지금, 박강수 선생님의 구체적인 희망은 무엇입니까?

먼 미래에대한 계획보다는 지금 실천할 수 있는, 이루어 나갈수 있는 일들을 먼저 시작하는 것입니다.
시작이 반….저 개인적으로는 이 말이 제 좌우명이라 해도 좋겠습니다.
일단 시작을 하면 최선을 다하게 되니까요….일단 5월 공연 잘 되었으면 합니다만..


Q3. 박강수 선생님께서는 바로 이번 주, 지금,  무슨 일에 집중하고 계시나요?

가수로서 노래하는 일이지요.
새로운 관객을 만나는 일에 늘 감사하지만 객석의 마음을 얻는 일은 쉽지 않으니까요..



Q4. 자, 마지막 질문입니다. 박강수 선생님에게  ‘ 노래 ‘는 어떤 의미입니까? 

저에게 노래는 기쁨이고 감사입니다.
제 인생의 길입니다.  가장 선명하게 보이는 길이기도 하지요.
노래하는 일만큼은 방황하지 않을것이고 그 길에서 만나는 사람이야 말로 제일 큰 기쁨입니다.


노래에 전 인생을 건 ‘싱어송라이터’ 다운 답변을 주셨습니다.
마지막으로 박강수 선생님이 말씀하신 이야기가 무척이나 인상깊게 남았는데요.

“아바의 ‘치키티타’(Chiquitita)를 듣는 순간에는 세상이 다 핑크빛으로 변할 정도로 ‘음악이 이렇게 좋은 거구나’ 생각을 하게 됐어요.”


그런 멋진 경험을 담아낸 이번 신곡 역시 세상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을 안겨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박강수 선생님, 참 고맙습니다.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