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 <사단법인 북한인권시민연합>

해피시니어 프로젝트는 전문성있는 은퇴자들에게 인생의 후반부를 NPO(비영리기구 : Non-Profit Organization) 또는 NGO(비정부기구 : Non-Government Organization) 에 참여해 사회공익 활동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NPO·NGO에는 은퇴자들의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토대로 기구의 역량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는 희망제작소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대학생 시민기자단 ‘해피리포터’들이 은퇴자와 시민들에게 한국사회의 다양한 NPO·NGO 단체를 소개하는 코너가 바로 ‘해피리포트’입니다. <편집자 주>

북한인권을 위한 한 가지 시선

‘북한’이라 하면 무엇이 생각나는가? ‘핵실험’을 떠올릴 사람도 있겠고, 대규모 집체극을 떠올릴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새터민 정착지원센터인 하나원에서 자원봉사활동을 한 적이 있는 기자는 “선생님 엉치에 종이 꼈슴다.”라고 말하던 순박한 새터민(귀순 북한이탈주민) 아동이 먼저 떠오른다. 하나원에서 자원봉사 활동을 하다 기자는 북한과 관련된 단체들을 알게 되었는데, 북한동포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고, 궁극적으로는 남북통일과 민족공동체 형성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하는 사단법인 북한인권시민연합도 그런 단체들 중의 하나이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이사장 윤 현)은 1996년 5월 인권운동가, 지식인, 탈북자가 중심이 되어 발족한 시민단체이다. 휴머니즘 정신에 따라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고, 고통 받는 북한난민을 돕기 위해 세계 각국의 시민단체, 인권 운동가들과 함께 캠페인을 벌이고, 새터민의 재정착을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실시하고 있다. 이제, 서울시 종로구 독립문역 근처에 위치한 북한인권시민연합(이하 시민연합)을 찾아가보자.

다양한 활동들

시민연합 창립 때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활동하고 계신 김영자 사무국장님을 만났다.”?”해피리포터: 안녕하세요, 국장님. 작년이 시민연합의 10주년이라고 들었는데요, 북한인권시민연합의 시작은 어땠는지 궁금하네요.

김영자 사무국장: 올해로 11년째를 맞는 우리 단체의 출발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와 북한 인권에 대한 문제제기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북한 인권문제가 매우 심각한데도 사람들은 이를 잘 인식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북한 주민들의 인권 실상을 국내 및 국제 사회에 널리 공론화시키는 것부터 시작했고, 이러한 활동을 하면서 재중, 재러 탈북자들을 만나 생존이 불안정한 그들을 도왔습니다. 이것이 국내 탈북자(이하 새터민)중 특히 아동,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어진 것이지요.

해피: 그렇군요. 북한 인권문제가 집약되어 있는 것이 정치범 수용소라고 하셨는데요. 구체적으로 이것을 국제사회에 어떻게 알리고 있나요?

김영자: 1999년부터 서울, 일본 도쿄, 체코 프라하, 폴란드 바르샤바, 노르웨이 베르겐 등에서 ‘북한인권난민문제 국제회의’가 개최되었습니다. 회의에는 북한이탈주민 가운데 정치범수용소 경험자, 인신매매 피해여성, 탈북 청소년 등이 참석하여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이러한 활동들에 힘입어 2003년 유엔 특별보고관이 임명되고 유엔 총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되었을 때 큰 보람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해피: 현재는 이 국제회의의 규모도 꽤 커졌다고 알고 있는데, 국제적으로 활발한 캠페인 활동을 벌이고 있군요. 그렇다면 재외 탈북자 돕기와 국내 새터민 정착지원은 어떤 방식으로 진행되나요?

김영자: 중국, 태국, 라오스 등을 떠도는 재외탈북자 구호는 최대한 조용하고 안전한 방식으로 하고 있습니다. 공안 단속을 피해 숨어있는 탈북자에게 생활비를 보내주기도 하고, 임시 은신처를 소개하기도 해요. 시민연합의 직간접적 지원을 통해 한국에 올 수 있었던 북한이탈주민은 220여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국내의 탈북 아동, 청소년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은 크게 3가지가 있어요. 한겨레 계절학교는 1,8월 방학 중 3주 동안 현직교사, 대학생 자원봉사자와 함께 생활하며 학습능력을 향상시키는 프로그램이에요. 가정방문 학습지도 역시 자원봉사자들이 주1회 희망과목을 무료 지도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공부에만 그치지 않고 언니, 오빠로서 멘토가 되어 주기도 하니 일석이조죠. 경기도 안성의 하나원에서 진행하는 주말 교육 프로그램은 새터민 청소년들이 사회에 나가기 전에 국어, 영어 등의 학습과 레크리에이션, 남한 또래문화 등을 익힐 수 있도록 돕는 것입니다.

해피: 국제 활동, 재외 탈북자 구호 활동, 국내 새터민 지원활동 등 새터민에게 꼭 필요한 도움을 주고 계신데요, 국내 프로그램의 경우 자원봉사자들의 힘이 매우 클 것 같아요.

김영자: 그럼요.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자원봉사자의 힘으로 움직이는 단체입니다. 자원봉사를 희망한다면 매년 7월에 있는 ‘탈북동포돕기 대학, 대학원생 자원봉사자 수련회’와 매월 있는 자원봉사자 월례회의를 통하면 됩니다. 단, 하나원 봉사와 가정방문 학습지도는 최소 6개월 이상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사랑하기를 배우고, 배우기를 사랑하는” 아름다운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하나의 촛불은 미약할지 모르지만 그것이 다른 촛불을 빛나게 하고, 그 빛이 한데 모아지면 큰 힘을 발휘하죠.

해피: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활동을 하시다 보람 있는 일도 있으실 텐데요, 특별히 기억나는 게 있으시다면?

김영자: 아까 말씀드렸다시피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되었을 때, 국제 사회에 북한 인권 문제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어 매우 기뻤습니다. 또한 도움을 주려다 실패한 한 여성을 하나원에서 마주쳤을 때 그 기쁨이란 말할 수 없이 컸죠. 임신하거나 병에 걸린 채로 중국을 떠돌던 여성이나 아동을 국내에서 잘 보살펴줄 때도 보람이 커요. 아이들이 한겨레계절학교에서 민주시민교육을 받고 변화하는 모습을 볼 때에도 행복합니다.

해피: 다음으로는 약간 민감한 질문입니다. 북한인권과 정치범수용소에 대한 문제제기가 남북평화에 저해된다는 시각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김영자: 인권이 보장되지 않는 평화나 통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통일 후 20만 명에 이르는 정치범과 그 가족이 ‘우리가 죽어갈 때 당신들은 무슨 일을 했느냐’고 물을 때 뭐라고 대답할 수 있을까요.

해피: 마음과 머리로 생각해 볼 문제이군요. 자, 그럼 마지막 질문입니다. 특별히 최근에 하고 계신 활동은 무엇입니까?

김영자: 북한 주민 손정남 씨를 구하는 거리 서명 캠페인과 통일 꿈나무 육성 기금 마련을 위한 8.15 뷰티플 드림 콘서트(Beautiful Dream Concert)가 있습니다. 자세한 건 홈페이지(www.nkhumanright.co.kr)를 통해 알아보실 수 있어요.

해피: 우리의 특수한 상황 때문에 북한인권 문제는 매우 예민한 문제로 다뤄지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활동 부탁드리고 오늘 말씀 감사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이 22개국에서 187명이 참가할 정도로 큰 규모의 국제회의를 열 수 있었던 것은 그만큼 북한에 대한 관심이 높고 북한인권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을 방증한다. 통일에 대한 관심이 부족한 우리들에게 통일, 북한, 민족공동체라는 단어는 낯설지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가 분단 시대를 살고 있다는 현실은 자명하다. 미래의 동반자가 될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위해 애쓰는 북한인권시민연합의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우리의 손길도 한데 모아 힘을 보태 보자.

[글 / 최효정_해피리포터, 사진 제공 / (사)북한인권시민연합]

사단법인 북한인권시민연합

전화 : 02)723-1672, 2671
e-mail : nkhr@nkhumanrights.or.kr
홈페이지 : http://www.nkhumanrights.or.kr
자원활동 참여 : 110-090 서울특별시 종로구 교북동 10-22 심지빌딩 301호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