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KBS · 희망제작소 공동 기획 “희망제작소의 희망제안”이 이번 주는 4월 4일 수요일에 방송되었습니다.

급하게 돈을 찾고 보니, 수수료가 무려 1200원. 명세표는 출력 여부를 선택할 수 있게 하면서 왜 수수료는 미리 안 알려주는 걸까요? 어떨 땐 1000원, 또 어떨 땐 1200원. 수수료는 왜 이렇게 복잡한 건가요?
이에 다섯 번째 희망 제안은 ‘현금인출기 수수료, 미리 알려줘야 한다.’ 입니다.

”?”수수료 부과 기준이 되는 업무 마감 시간과 은행 간 거래 수수료가 은행 마다 다르기 때문에, 출금 및 계좌 이체에 따르는 수수료 체계는 그만큼 복잡합니다. 복잡한 만큼 이에 대한 자세하고도 친절한 안내는 필수적이며, 또 이를 사전에 공지하여 출금 및 이체 여부를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것 역시 필수적이어야 합니다.

그러나 인출기 옆에 붙어 있는 수수료 안내문은 어떤가요? 깨알만한 글씨, 복잡한 내용, 어떨 땐 아예 안내문이 없기도 하며, 수수료 사전 안내를 하고 있는 은행은 현재 두 곳 뿐입니다.

”?”수수료 선공지를 하고 있는 국내 은행과 해외 은행의 사례는 수수료 사전 공지가 기술적으로도 불가능하지 않음을 보여줍니다. 명세표 출력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것처럼 수수료를 사전에 알고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소비자의 당연한 권리이겠지요.

희망제작소는 이러한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은행들과, 은행연합회, 금융감독원, 금융결제원 등에 현금인출기 수수료 사전 공지를 의무화할 것을 촉구하는 정책제안서를 보냈습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 곧 은행연합회를 비롯해 각 은행과 논의 하는 자리를 갖고 올해 안으로 현금지급기 사전 공지를 현실화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돈을 찾기 전 수수료를 공지하라 요구하는 것, 일상에서의 ‘작은’ 불편을 지나치지 않는 것, ‘작은’ 권리로 보이지만 놓치지 않는 것은 우리의 권리를 계속해서 확장해 나가는 것이겠지요? 행복한 희망제안,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다음 주 “희망제작소의 희망제안”은 114 할증 요금 사전 안내에 대한 내용(아이디어 보기)으로 4월 13일 금요일, 오후 6시 55분에 방송됩니다. 희망제안과 함께 후련한 금요일 저녁 보내시길, 그리고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희망 제안 다시 보기

  • 0makehop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