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세대공감

180120

[2017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참가팀 인터뷰 “세대공감을 위한 툴 만들기” 편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은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를 청년과 시니어가 직접 제안하고 한 팀이 되어 실행하는 프로젝트입니다. 올해는 ‘일상에서 겪는 소통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섯 팀이 동료로 뭉쳤습니다. 유난히 더웠던 2017년 여름, 세대공감으로 소통의 문제해결에 도전하는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왜 이런 일에 도전하고, 어떻게 함께 문제를 풀어가고 있을까요?   “신조어와 옛날 세대의 말을 뜻풀이하는 정보제공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더 나아가 가족과 소통하는 수단이 될 수 있도록 상황을 제시하면서 활용 팁도 넣으면 재미있을 것 같아.”  ☺️ ‘뭐해? 말해!’팀 : 권순희, 나혜린, 신동희, 임재연, 조정익 ☺️ 왜 이 프로젝트를 하시나요? → 동희 : 언어라는 게 사회적 합의고 특정한 용어를 쓸 때는 시대의 맥락이 있는 거잖아요.

180120

[초대] 제4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 결과 공유회

올해로 4회를 맞이한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최종선발된 시니어와 청년 참가자들은 일상에서 겪는 소통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99일 동안 구슬땀을 흘리며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9월 2일, 그 결실을 나누는 축제가 열립니다. 가족, 학교, 직장을 벗어나 동료로 마주한 시니어와 청년. 세대공감의 결실을 나누는 축제의 장에 당신을 초대합니다.

180120

[시니어드림페스티벌/워크숍] 시니어와 청년, 더 나은 사회를 위해 뭉치다

올해로 4회를 맞이한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은,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를 청년과 시니어가 직접 제안하고 한 팀이 되어 10주 동안 실행하는 세대공감 프로젝트입니다. 이번에는 130여 개의 아이디어가 접수되었고, 최종 30명의 참가자가 선발되었습니다. 참가자들은 5월에서 6월까지 총 3회의 워크숍으로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고, 이후 6개의 세대공감 프로젝트팀이 만들어졌습니다. 워크숍의 뜨거운 현장을 전합니다. 첫 만남 – 세대 간 차이와 공통점을 돌아보다 시니어와 청년 세대가 처음 만나 교류하는 세대공감 오리엔테이션은 5월 27일 스페이스 노아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우선 자기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관점을 살짝 비틀어서 시니어는 ‘장래의 꿈’, 청년은 ‘화려한 경력’이라는 키워드로 자신을 소개해보기로 했습니다. 모두가 언제 어색했냐는 듯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며 웃음으로 장내를 채웠습니다. 세대

thumb2

[언론보도] 세대공감 프로젝트 ‘시니어드림페스티벌’

비영리 민간연구소 희망제작소가 2017 세대공감 프로젝트 ‘제4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을 연다. 올해로 4회째인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은 청년과 시니어가 한 팀이 되어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고 실행하는 프로젝트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기사보러가기 

180120

[최종참가자 발표] 제4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

2017 세대공감 프로젝트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최종 선발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많은 분들께서 ‘일상에서 겪는 소통의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해주셨습니다. 모든 아이디어가 의미 있고 참신하여 선정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아이디어를 제안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4월 17일부터 5월 21일까지 웹사이트를 통해 청년(2~30대)과 시니어(40대 이상)의 아이디어를 제안 받았고, 공익성, 창의성, 실현가능성을 기준으로 공정한 심사를 거쳐 총 34분을 선발하였습니다. 다양한 세대로 구성된 참가자 분들은 앞으로 빛나는 아이디어를 더하고 나누는 3회의 워크숍을 거쳐,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10주 간 실행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최종 아이디어 선발자 명단(가나다 순/핸드폰 번호 뒤 4자리) 곽*호 7927 권*선 4167 권*희 1419 김*준 7939 김*철

180120

[모집마감] 2017 세대공감프로젝트 – 제4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

내가 아는 청년은 철부지! 내가 아는 시니어는 꼰대? 집, 학교, 직장 밖에서 만나면 꽤 괜찮은 우리. 유쾌한 시니어와 든든한 청년이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동료로 뭉칩니다. 우리를 재발견하는 세대공감 프로젝트. 시니어드림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