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시니어

180120

[모집] 서대문50플러스센터 : 50+생애문화탐구 <나나살롱>

태어나서 하루도 쉬지 않고 하는 일, 나이 들기. ‘나’답게 ‘나이’들어갈 수는 없을까요? ‘잘’나이 들기 위해서 지금 나에게,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은 ‘나이 듦’에 관한 주제별 고찰과 함께, 싶이 있는 대화를 나누는 워크숍으로 꾸려지는 50+ 시민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신청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 참가신청하기 ◁◁

[채용공고] 서대문 50플러스 센터

희망제작소는 시민의 참여를 통한 실사구시 정책과 다양한 사회혁신 방법론을 연구하고 실행하는 민간 싱크탱크입니다. 2006년 창립 이후 우리 사회의 여러 섹터가 경계를 넘어 서로 교류하고 협력하는 거버넌스를 지향하면서 다양한 주제와 방법론을 기반으로 한 시민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습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2018년 서대문으로부터 <서대문 50플러스 센터> 운영을 위한 수탁기관으로 선정되었습니다. 희망제작소와 <서대문 50플러스 센터>의 비전에 공감하며 뜨거운 열정으로 함께 할 분들을 모십니다. 1. 서대문 50플러스 센터 개요 ○ 비전 : 지역과 희망을 잇는 50플러스의 성장학교 ○ 주요사업 – 50플러스의 자기주도성을 고양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실행 – 지역의 자원과 협력하여 50플러스의 다양한 공동체 활동 지원 – 지역에 밀착한 50플러스 커뮤니티 활성화

180120

[마이 밀레니얼 다이어리] 세대를 구분하지 않는 우정이 필요한 때

불로장생을 염원한 진시황은 불로초를 구하기 위해 필사적이었다. 하지만 그렇게 갈구하던 불로초는 없었고, 대신 ‘수은’을 얻었다. 수은은 소량 섭취 시 일시적으로 피부를 팽팽하게 만든다. 그 효과에 중독된 진시황은 수은을 불로장생약이라고 믿는다. 전국의 수은을 모아 수은 연못을 만들었을 정도다. 하지만 그는 역설적이게도 자신을 영생의 길로 인도할 것이라고 믿었던 수은 때문에 죽음을 맞이한다. 2018년 3월, 희망제작소는 평창동 시대를 마무리하고 성산동으로 보금자리를 옮깁니다. 새 터전에서 희망제작소는 ‘모든 시민이 연구자인 시대’를 실현하려 합니다. 생활 현장을 실험실로 만들고, 그 현장에서 뿌리내리고 있는 시민이 연구자가 될 수 있도록 돕겠습니다.2006년부터 2017년까지 수송동과 평창동에서 희망제작소는 여러 실험을 했고, 이를 통해 많은 시민을 만났습니다. 희망제작소는 우리 사회의 어떤 요구에서 탄생했을까요?

180120

‘혁신이 뭐길래’ 어떠셨나요?

희망제작소는 지난 10년간 시민과 함께 사회혁신을 실천하는 ‘싱크앤두탱크’(Think&Do Tank)의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그간 진행해온 혁신활동을 가감 없이 진단하기 위해 를 기획·진행했는데요. 과거 사업 담당자, 전문가를 만나 혁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연구원 좌담회를 시작으로 ‘공동체’, ‘평생학습’, ‘사회창안’, ‘사회적경제’ 등의 열쇳말로 사람들을 직접 만났고요. 개편을 통해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숨어있는 국내외 사례를 모아 소개하는 꼭지로 거듭나기도 했습니다. 희망제작소가 말하는 혁신은 무엇일까? 연구원 좌담회 ‘제임스본드?! NO, 희한한 도구 만드는 ‘Q박사’ OK!‘에서는 ‘희망제작소가 말하는 혁신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서 출발했습니다. “정답은 없습니다.”, “본질을 기억해야 합니다”, “계속 시도해야 하죠”라는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습니다. 연구원들은 ‘희망제작소만의 색깔’을 찾는 시도와 실패로 혁신의 밑거름이 무엇인지 되짚었습니다. 불편한 부분은

180120

‘2017 세대공감프로젝트 – 시니어드림페스티벌’ 9주간의 여정

내가 아는 청년은 철부지! 내가 아는 시니어는 꼰대? 집, 학교, 직장 밖에서 만나면 꽤 괜찮은 우리. 유쾌한 시니어와 든든한 청년이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동료로 뭉쳤습니다. 우리를 재발견하는 세대공감 프로젝트, 시니어드림페스티벌. 제4회 시니어드림페스티벌은 2017년 5월부터 9월까지 진행됐는데요. 9주간의 여정을 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