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시민참여

[채용] 희망제작소 연구원

민간독립연구소 희망제작소가 연구원을 모집합니다. (재)희망제작소는 2006년 정부나 기업의 출연금 없이 설립된 민간독립연구소입니다. 설립 이후 시민의 아이디어 제안과 후원, 시민과 함께 하는 열린 연구를 통해 사회혁신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광장의 촛불은 ‘시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이다’라는 시민 권력을 다시 확인하게 했습니다. 새로운 실험과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시민과 함께 혁신을 만들고 싶은 열정과 의지를 갖고 있는 분을 초대합니다. 1. 모집분야 2. 채용일정 * 채용일정은 변경될 수 있으며, 면접 시 복장은 자유입니다. 3. 근무조건 1) 직급 – 경력에 따라 결정 2) 공통사항 – 급여 ☞ 클릭 – 복리후생 : 4대 보험, 연차ㆍ여름ㆍ경조사 휴가 등 – 근무시간 : 주 5일 09시~17시(점심시간 포함/시차출퇴근제 운영) 4. 제출서류 1) 지원방법

home-thumb

희망드로잉 26+ 크라우드펀딩이 시작됩니다.

희망드로잉 26+ 워크숍 활용설명서 제작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이 12/29부터 시작됩니다. 희망드로잉 26+는 시민교육, 마을 만들기, 주민 참여, 지속가능발전 등 각 분야에서 연구를 진행해온 연구원들이 워크숍 사례와 내용을 수집해 워크숍 진행 방법을 정리했을 뿐 아니라 진행할 때 주의해야 할 점, 그리고 대체할 수 있는 워크숍이 무엇인 지를 제안합니다. 희망드로잉 26+ 워크숍 활용설명서 크라우드펀딩 바로 지금 참여하기  https://tumblbug.com/hopedrawing

180120

[세계는 지금] 일본의 지속가능한 에너지 생산 정책

일본은 잦은 자연재난의 경험을 통해 탄탄한 재난관리 체계를 구축해왔습니다. 또한 동일본대지진 이후 안전한 에너지 생산을 위해 ‘분산형 재생가능에너지 발전’을 장려하고 있는데요. 지난 9월 희망제작소는 안신숙 일본 주재 객원연구위원, 전국의 공무원 27명과 함께 일본 교토시, 고베시, 아와지 섬 등지를 방문하여 일본의 재난관리 체계와 재생가능에너지 정책을 학습하고 왔습니다. 일본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겪으며, 원자력 발전 중심의 중앙집중적 전력 생산시스템의 문제를 깨달았습니다. 이에 2013년 4월, ‘전력시스템에 관한 개혁 방침’을 발표하면서 단계적인 전력시스템 개혁을 시도하였는데요. 그 일환으로 일본 정부 총무성은 ‘분산형 에너지 인프라 프로젝트’를 통해 전력시스템의 개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동시에 추구하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평상시에는 안전한 에너지 생산과 에너지

180120

[모집] 2030 시민이 빛나는 순천, 별빛Lab

별빛lab은 2030년 순천시 중장기발전계획을 주도적으로 만들어가는 시민모임입니다. 순천 시민의 ‘반짝이는 눈’과 ‘상상의 손길’로 별빛lab이 문을 엽니다. 순천의 2030년을 상상하고 주도적으로 변화의 모습을 그리고 싶은 순천시민을 별빛lab으로 초대합니다.

180120

[세계는 지금] 일본은 재난을 어떻게 관리하고 있나

일본은 잦은 자연재난의 경험을 통해 탄탄한 재난관리 체계를 구축해왔습니다. 또한 동일본대지진 이후 안전한 에너지 생산을 위해 ‘분산형 재생가능에너지 발전’을 장려하고 있는데요. 지난 9월 희망제작소는 안신숙 일본 주재 객원연구위원, 전국의 공무원 27명과 함께 일본 교토시, 고베시, 아와지 섬 등지를 방문하여 일본의 재난관리 체계와 재생가능에너지 정책을 학습하고 왔습니다. 재난이란 국민의 생명과 신체, 재산, 국가에 피해를 줄 수 있는 것으로 원인과 성격에 따라 자연재난, 인적재난, 국가기반재난 등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적재난은 인간의 노력으로 예방할 수 있지만, 태풍이나 지진과 같은 자연재난은 우리의 힘으로 어찌할 도리가 없어 받아들여야 할 때도 많은데요. 일본은 그 피해를 최소화시키는 방향으로 재난을 ‘관리’하고 있었습니다. 교토시 방재(防災)의 사령탑, ‘방재위기관리실’ 일본은 1961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