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시민희망지수

180-star

[언론보도] 30대 ‘가장 비관적’…인생에 가장 큰 영향 주는건 “부모 경제력”

비영리 민간연구소인 희망제작소가 지난달 20일부터 24일까지 닷새동안 전국 15살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시민희망지수’ 조사를 벌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현재 삶의 만족도와 개인·사회·국가·세계 등 4개분야에서 각각 5가지 항목별로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분야별 만점은 10점, 항목별 만점은 5점이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기사보러가기

hopeIssue40_thumb_160x210

더 나은 삶과 더 나은 사회를 위한,
2017시민희망지수

* Why! 왜 이 주제를 선택했나요? – 시민이 느끼고 생각하는 우리사회 희망에 관한 인식을 측정하기 위해 – 2016년 조사결과와 2017년 조사결과를 비교분석하여 변화추이를 살펴보고, 종합지수 개발의 가능성을 탐색하기 위해 * Who! 어떤 분이 읽으면 좋을까요? – 시민 – 희망지수 시민자문단 참가자 – 사회측정도구 연구자 – 중앙정부·지방정부 관계자 * When! 언제 읽으면 좋을까요? – 우리시대 희망을 찾고 대안을 모색하고 싶을 때 – 정책과 삶의 괴리를 발견하고 대안적 활동을 하고 싶을 때 – 시민참여형 사회측정도구 연구사례를 찾을 때 – ‘희망’과 같은 추상적 개념을 지수화하려고 할 때 * What! 읽으면 무엇을 얻을 수 있나요? – 4가지 영역(개인적 차원의 희망, 사회적 차원의 희망, 국가적

180120

[혁신이 뭐길래 2] 내 삶의 질, 어느 정도일까?

해가 바뀔 때마다 우리는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한 해를 정리하고, 신년을 맞이하는 계획을 세우기도 합니다. 동시대 우리의 삶과 일상이 얼마나 나아졌는지 알아보는 지표와 조사 결과도 속속 발표되기도 하는데요. 희망제작소도 2016년 12월 개인과 사회 차원의 희망을 측정해보는 ‘시민희망지수’ 조사를 시민 1,000명 대상으로 실시해 한국사회의 현실을 살펴본 바 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도 다양한 방식으로 시대 흐름 속 개인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지수 조사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데요. 흥미로운 사례 몇 가지를 소개합니다. The Globe Scan Foundation – The Hope Index 조사 The Globe Scan Foundation은 지난 2014년 세계 12개국(미국, 영국, 멕시코, 파키스탄, 나이지리아, 러시아, 폴란드, 파나마, 인도, 터키, 케냐, 인도네시아 등)의 시민 총

180120

[카드뉴스] 희망을 묻습니다

2006년 희망제작소가 세상에 첫 발을 내딛던 날, 시민을 만나 물었습니다. “당신의 희망은 무엇입니까?” 시민들은 모두 다른 희망을 꿈꾸고 있었습니다. 한 가지 공통적인 것은 모두 ‘더 나은 상태’와 ‘더 나은 사회’를 꿈꾼다는 점이었습니다. 그 후 10년, 2016년 희망제작소는 시민을 만나 다시 ‘희망’에 대해 물었습니다. ■ ‘희망리포트 2016-06 더 나은 삶과 더 나은 사회를 위한, 2016 시민희망지수 – 시민희망인식조사 결과를 중심으로’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180120

[칼럼] 희망은 시민이 나설 때 현실이 된다

“FREEDOM IS NOT FREE”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미국 워싱턴 D.C.의 한국전쟁 참전용사 기념비에 새겨져 있는 유명한 문구다. 자유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수많은 젊은이의 영혼을 기리기 위해, 비를 맞으며 전진하는 19명의 군인을 형상화해 세워놓았다. “국민이 주인이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2016년 11월, 찬바람 부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광화문이 뜨겁다. 전국 주요 광장마다 촛불과 분노로 가득하다. 20~30대 청년, 부모 손을 잡고 나온 아이들, 나이 지긋한 어르신 등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수많은 사람들이 광장으로 모이고 있다. ‘쓰레기는 제게 주세요’라며 쓰레기봉투를 들고 다니는 고등학생, 경찰버스에 붙여진 수만 개의 꽃 스티커, 해학과 풍자를 가미한 이색 구호와 퍼포먼스 등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집회 풍경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