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신자유주의

180_world 00 13

[세계는 지금] 시장화된 대학교육에 맞선 세계 대학생들의 연대

대한민국 밖 세상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을까요? 희망제작소 연구원들의 눈길을 끈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새로운 움직임을 ‘세계는 지금’에서 소개합니다. 세계는 지금(13) 시장화된 대학교육에 맞선 세계 대학생들의 연대 세계의 대학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지구 곳곳에서 대학생들의 시위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캠퍼스를 누비며 학문적 소양을 쌓기에도 바쁜 이들은 왜 거리로 나왔을까요? 먼저, 몇몇 장면을 살펴보겠습니다. #1. 영국에서는 등록금을 3배로 인상하는 계획안을 둘러싸고 13만 명의 대학생들이 연일 거리로 나섰다. 학비가 전액 무료였던 영국은 1998년부터 연간 1,000파운드(약 180만 원)의 등록금을 부과하기 시작한 이후 2004년부터는 연간 최대 3,000파운드(약 540만 원)까지 등록금을 책정할 수 있게 됐다. 그런데 2010년 이를 9,000파운드(약 1620만 원)까지 올리기로 한 학비 인상안이 하원을

160_hope report 201602

불안한 청춘, 대학을 말하다

연구요약 ○ 한국은 고등교육이 보편화 · 대중화되어 세계 최고의 대학진학률을 달성한 사회지만, 깊은 배움이 이뤄져야 할 대학공간은 최근 십여 년간 신자유주의적 대학 개혁에 휩쓸려 문화적인 격변을 겪었다. 학생은 ‘소비자’로, 대학교육은 마케팅되어야 할 ‘상품’으로 규정되었다. 취업률을 절대시하는 분위기 속에서 정부주도로 ‘산업수요 · 취업중심 교육론’을 통해 대학 내 기초학문을 구조조정을 하려는 데까지 나아가고 있다. 즉, 최근의 추세는 대학이 학생들의 가치관을 넓히거나 사회적 책임을 지닌 공적 기관으로 기능하기보다는 시장의 수익과 이윤추구 논리에 맞게 재편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 이와 같은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이 연구는 ‘대학생들은 과연 현재 한국 대학의 모습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대학의 신자유주의적 구조조정, 기업화 및 상업화 추세는 어떤 문제점들을 일으키고

1056803142.jpg

생물다양성, 먼 나라 얘기인가

오늘날 후기산업사회의 새로운 생태위기와 세계화의 심화가 각국의 시민사회에게 새로운 과제를 부여할 뿐 아니라 보다 세계적인 차원에서의 시민사회들간의 연대와 소통의 강화를 요구한다는 것은 이미 새로운 사실이 아니다. 대표적인 생태의 위기로는 탄소배출 과다로 인한 지구 온난화와 이상기후현상, 무분별한 개발의 진행으로 인한 열대우림의 파괴 등이 우선 떠오른다. 울리히 벡과 같은 사회학자는 바로 그러한 문제의 원인제공자들과 피해자들의 불균형성에 주목하여 환경위기가 글로벌 사회의 새로운 불평등의 문제와 직결되어 있음을 통렬히 비판하기도 한다.  세계화에 노출된 생물 자원생태계의 인위적인 위기와 혼란과 관련된 또 다른 중요한 측면으로 사람들은 생물 다양성의 파괴에 주목한다. 수많은 생물종에는 약품 및 바이오테크닉 등에서 이용가치가 있는 내용물이나 유전자 정보 등이 포함되어 있고, 그렇기에 생물의 불법이용에

1195984810.jpg

시대를 건져올린 영국의 낚시법

         ① 시대를 건져올린 영국의 낚시법   영국은 세계 정치역사에서 선도적 역량을 보여왔다. 왼쪽부터 전후 복지국가를 건립한 애틀리 수상, 신자유주의 물결을 주도한 대처 수상, 제3의 길을 주창한 블레어 수상왜 영국인가2003년부터 유학생활을 시작한 나에게 영국은 알면 알수록 더욱 더 흥미로워지는 나라임에 분명하다. 특히 사회 정책에 있어, 그리고 정치에 있어 그 흥미로움은 더욱 진지해진다. 기실 현대의 정치ㆍ사상적 흐름과 사회ㆍ정책 패러다임의 변화에는 영국이 선도적 역할을 해왔다는 점을 쉽게 깨달을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요람에서 무덤까지’로 잘 알고 있듯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베버리지 보고서’를 통해 현대 복지국가의 모델을 구축했던 나라가 영국이다. 그리고 복지 축소와 시장 제일주의를 부르짖으며 등장했던 80년대 신자유주의의 세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