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일 만족도

160210

좋은 일의 새로운 기준
좋은 일, 공정한 노동2 사업결과보고서

연구요약 ◯ ‘좋은 일, 공정한 노동’ 2차 연구는 1차 연구에서 탐색한 ‘좋은 일’의 기준을 보다 정밀하게 분석하는 한편, 개인들이 처한 현실과 이 기준 사이의 괴리를 줄이는 방법을 찾는 데 보다 초점을 맞췄다. ◯ 촛불혁명을 거쳐 문재인 정부가 탄생하는 과정에서 ‘일자리의 질(質)’은 중요한 정책 목표로 부상했지만 여전히 ‘정규직’ 개념을 중심으로 한다는 점에서 한계가 분명하다. 사람들이 인식하는 ‘정규직’의 의미가 실제와 동떨어진데다가 그 정의를 최대한 확장한다 하더라도 이미 이 시대 일하는 사람들이 원하는 ‘좋은 일’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 ‘좋은 일, 공정한 노동’ 2차 연구는 ‘좋은 일’의 기준이 보다 다층적으로 될 필요가 있다는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1차 목적은 ‘좋은 일 기준 찾기

180120

[칼럼] N개의 기준이 있어야 ‘좋은 일’이 있다

그 어머니는 왜 그렇게까지 해서 딸을 명문대에 부정입학 시켰을까? 왜 금메달리스트, 성공한 체육인이라는 타이틀을 주려고 그렇게 애썼을까? 모르긴 몰라도 평범한 사람은 가늠도 못 할 만큼의 재산을 가졌다는데, 전 세계 유람 다니면서 마음껏 소비하고 사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았을까? 이런 궁금증은 “우리 삶에서 ‘일’이란 무엇일까?”라는 질문에서 나왔다. 그리고 이 질문은 “이 시대, 우리 사회에서 ‘좋은 일’의 기준은 무엇일까?”라는, 희망제작소의 ‘좋은 일, 공정한 노동’ 연구의 주제와 연결된다. N개의 사람, N개의 ‘좋은 일’ 그저 돈을 많이 버는 일, 사회적 지위가 높은 일이 ‘좋은 일’일 뿐이라면, 여기에 아무도 이견을 달지 않는다면 이런 질문들 자체가 필요 없을 것이다. 그런데 그렇지가 않다. 사람들이 어떤 일을 ‘좋은 일’이라

hopeIssue22_thumb_160x210

20~30대가 원하는 ‘좋은 일’의 기준은?

* Why! 왜 이 주제를 선택했나요? – 이 시대, 한국 사회에 맞는 ‘좋은 일’의 상이 부재함 – 개인들이 추구하는 ‘좋은 일’ 기준과 사회적 인식 사이에 괴리가 존재함 – 이 괴리로 인해 개인들이 부담을 느끼고 각자가 원하는 ‘좋은 일’을 찾는 데 장애가 됨 – 사회적으로 ‘좋은 일’이 많아지려면 어떤 토대를 높여야 하는지 논의가 필요함 * Who! 어떤 분이 읽으면 좋을까요? – 직장인, 진로 탐색 중 청소년 및 청년, 진로지도 전문가 등 * When! 언제 읽으면 좋을까요? – 직장생활에 어려움을 느끼며 전환점을 모색할 때 – 진로를 탐색하면서 ‘좋은 일’을 찾고자 할 때 – 진로를 지도하면서 ‘좋은 일’을 찾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할 때

180120

[카드뉴스] 희망제작소, 20~30대에게 ‘좋은 일’을 묻다

희망제작소가 20~30대를 만나 ‘좋은 일’에 대해 물었습니다. 우리 사회 청년들은 ‘재미있는 일’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한국사회에서 통하는 좋은 일의 기준으로는 ‘정규직 여부’와 ‘고용안정성’을 꼽았습니다. 좋은 일에 대한 사회통념과 개인의 인식 사이에서 괴로워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 제22호 희망이슈 ’20~30대가 원하는 ‘좋은 일’의 기준은?’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180120

[좋은 일 공정한 노동] 우리가 원하는 좋은 일은 ‘재미있는 일’, ‘성장하는 일’

[좋은 일, 공정한 노동] ⑱ 좋은 일이 많은 사회를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재미있는 일, 배울 점이 있는 일, 내가 성장할 수 있는 일, 스트레스 적은 일, 노동시간이 적당한 일…. 희망제작소가 2016년 7~12월 사이에 진행한 ‘좋은 일 기준 찾기’ 2차 온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도출된 ‘좋은 일’의 기준들이다. 이 설문조사에는 총 3292명이 참여했다. 1차 설문조사에 1만5,000여명이 참여한 것과 비교하면 적지만, 응답 항목 수가 최대 88개에 달하는 상세한 설문조사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참여도였다. 이 조사의 목적은 첫째, 참여자들이 각 항목에 응답하면서 스스로의 ‘좋은 일’ 기준을 생각해보도록 하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조사 항목은 2016년 7월 30일에 진행된 청소년·학부모 대상 워크숍의 진행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