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한국 사회

180_zeitgeist last

‘시대정신을 묻는다’ 11번의 만남, 11개의 시선

‘희망제작소 창립 10주년 기획연구’라는 묵직한 수식어를 가지고 2015년 12월에 시작된 ‘시대정신을 묻는다’는 단순하게 볼 때 두 파트로 구성됐다. 하나는 ‘인터뷰’, 다른 하나는 ‘데이터 분석’이다. 먼저 한국 사회의 오피니언 리더라고 할 수 있는, 각 분야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을 인터뷰 하고, 그 내용 전체를 분석해서 ‘2016년 한국의 시대정신’이라고 할 수 있을 만한 키워드를 뽑아 제시하자는 것이었다. 선정된 전문가는 경제?사회?복지?정치?과학?환경?통일?외교 등 분야 총 11인이었다. 모든 인터뷰에서는 아래와 같은 세 가지 질문을 공통적으로 던졌다. 1. 한국 사회에 대한 진단(한국 사회의 가장 큰 문제는?) 2. 이대로 갈 경우 5~10년 후 한국 사회는? 3.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지금부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각 인터뷰는 허핑턴포스크코리아와의 제휴

180_zeitgeist 12

[시대정신을 묻는다⑫] 한국 시대정신은 ‘안전한 놀이터’와 ‘지속가능한 삶’

희망제작소?허핑턴포스트코리아 공동기획 시대정신을 묻는다⑫ 분석 결과 및 후속 토론 희망제작소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진행한 기획연구 ‘시대정신을 묻는다’의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 사회가 요구하는 시대정신, 지향해야 할 미래 가치를 “안전한 ‘놀이터’와 지속가능한 삶”으로 제시했다. 안전한 ‘놀이터’란 사회가 개인들에게 제공해야 하는 바람직한 환경으로, 생존을 위협받지 않으면서 마음 놓고 새로운 일을 시도할 수 있는 열린 환경을 말한다. 그 안에서 개인들이 생존을 위한 과도한 경쟁을 벌이는 것이 아니라 적정한 선 안에서 공존?공생하는 지속가능한 삶을 지향하는 것이 지금 한국 사회의 구성원들이 원하는 사회의 상이라는 것이 희망제작소의 분석이다. 희망제작소는 지난 6월 15일 오후 서울 시민청 동그라미방에서 ‘시대정신을 묻는다 결과 발표 간담회’를 열었다. 1부에서는 2015년 12월부터 7개월여 간

Hope_Letter-list-180-120

한국 사회, 희망이 있을까요?

안녕하세요. 이원재입니다. 2016년 희망제작소가 10주년을 맞이합니다. 10주년을 기념해 ‘희망지수’를 만들어 보자고 연구원들에게 제안했습니다. 그랬더니 연구원들이 ‘지금은 절망지수를 만들어야 할 때’라며 반발하더군요. 그럴 정도로 한국 사회가 참 어둡습니다. 최근 OECD 조사를 보니, 한국은 ‘어려울 때 의지할 친구나 친척이 있는지’와 관련한 점수가 34개국 가운데 가장 낮았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이 점수는 계속 낮아집니다. 50대 이상은 각자도생의 황무지와 같습니다. 청년들은 취업 걱정과 미래 불안에 시달립니다. 기업도 NGO도 요즘은 활력을 찾기가 어렵습니다. 누군가는 한국 사회를 ‘내려가는 사회’라고 부르더군요. 이럴수록 희망, 희망을 이야기해야 한다고 제가 강변했습니다. 연구원들은 저를 못 이기고 일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반신반의하는 듯합니다. 희망이 뭐냐고, 어디에 있느냐고 도리어 제게 묻습니다. 그래서 여쭙습니다. 희망이 뭘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