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희망제작소

180120

‘시민의 초상’ 그 뒷이야기 ①  

평창동 희망제작소 건물에 들어오면, 2층으로 오르는 계단에서 365명 시민의 얼굴을 만날 수 있습니다. 희망제작소가 창립한 해인 2006년 서울역에서 만난 시민의 모습을 촬영한 것인데요. ‘우리 사회의 희망은 시민’이라는 희망제작소의 최우선 가치를 보여드리기 위해, 건물 벽을 시민의 얼굴로 빼곡히 채워둔 것이지요. 12년이 지나 사진의 색이 바래고 희미해졌지만, 그 의미는 여전히 선명하게 빛나고 있습니다.

180120

[초대] 2018 후원의 밤 “희망의 벽돌을 쌓아요”

희망제작소 후원의 밤에 초대합니다. 능동적으로 삶을 연구하고 대안을 실천하는 시민은 우리 사회를 변화시키는 주체입니다. 2018년 희망제작소는 시민과 함께 새로운 시민연구공간 ‘희망모울’에서 시민연구자의 시대를 만들어갑니다. 시민연구공간 희망모울의 탄생을 위해 희망의 벽돌을 함께 쌓아주십시오.

180120

희망제작소, 2018년에는 어떤 일을 하나요?

2018년 희망제작소는 시민 누구나 연구하고 대안을 만드는 ‘모든 시민이 연구자인 시대’를 기치로 내걸면서 조직개편을 단행했습니다. 이로써 경영기획실, 사회혁신센터, 이음센터, 일상센터, 뿌리센터 등 1실 4센터 체제가 되었는데요. 각 부서의 2018년 활동계획과 포부를 들어보았습니다. 희망제작소 전체 사업을 기획 · 조정하고 목민관클럽을 운영하는 경영기획실 경영기획실은 희망제작소 운영과 관련된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미래전략기획, ICT 기획, 인사·총무, 재무관리 등 희망제작소의 전반적인 인프라를 구축하고 관리합니다. 또한 혁신적인 지방자치 정책을 공유하고 협업하는 지방자치단체장들의 모임인 목민관클럽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2018년 희망제작소는 오랫동안 염원했던 보금자리 신사옥 ‘희망모울’을 마련했습니다. 희망모울은 연구원들의 단순한 사무공간이 아니라, 모든 시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열린 연구 플랫폼이 될 것입니다. 이를 위해 경영기획실은 희망모울을 12년의 재단

thumb3

[언론보도] 희망제작소-경희사이버대 상호협력 협약 체결

경희사이버대(총장 조인원)는 희망제작소(이사장 박재승)와 8일 서울 종로구 소재 희망제작소에서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기사보러가기

180120

더 좋은 사회를 희망하는 천사(1004) 가족

찬바람이 매섭게 불던 어느 날, 희망제작소에 따뜻한 소식이 날아들었습니다. 한 할머님께서 손주를 위해 희망제작소 1004클럽 후원회원으로 가입하신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반갑고 고마운 얼굴을 보기 위해 할머님과 손주를 뵈러 연구원 몇몇이 길을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