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키워드: Rio+20

1327345016.jpg

기초단체장 16인의 ‘브라질에서의 10박 12일’

희망제작소와 목민관클럽 주관으로 6월13일부터 6월24일까지 10박 12일간, 목민관클럽 브라질 해외연수가 진행되었습니다. 이번 연수에서는 ‘지속가능 도시 전략, 브라질의 다양한 실험과 실천’를 주제로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꾸리찌바, 리우 지역을 방문하여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지방정부 차원의 다양한 접근 전략과 활동사례를 견학하고, 2012 ICLEI (자치단체국제환경협의회) 총회 및 Rio+20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이번 연수에 참가한 홍미영 부평구청장의 후기를 소개합니다. 비행시간만 왕복 50시간 넘고 12시간 시차로 낮과 밤이 바뀐 고생길, 웅대한 자연이 품은 브라질에 다녀왔다. 리우+20인 UN 지속가능발전 정상회의 참관은 물론 그에 앞서 열린 ICLEI(세계지방자치환경협의체) 세계지방정부포럼에서 부평 사례를 발표하고 세계에서 가장 지속가능한 도시의 모델인 꾸리찌바를 방문하기 위해서이다. 인천 동구청장을 비롯하여 서울 종로구, 수원시, 울산 북구 진안군 등 전국 기초단체장들이

1332863816.jpg

지속가능 도시 전략, 브라질의 다양한 실험과 실천

희망제작소와 목민관클럽 주관으로 6월13일부터 6월24일까지 10박 12일간, 목민관클럽 브라질 해외연수가 진행됩니다. 이번 연수에서는 ‘지속가능 도시 전략, 브라질의 다양한 실험과 실천’를 주제로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꾸리찌바, 리우 지역을 방문하여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지방정부 차원의 다양한 접근 전략과 활동사례를 견학하고, 2012 ICLEI (자치단체국제환경협의회) 총회 및 Rio+20 회의에 참석합니다. 연수에 앞서 지난 5월30일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고 소통하는 도시, 어떻게 만들 것인가?’라는 주제로 사전교육이 진행되었습니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유헌석 선임연구위원, 지속가능 도시 연구소 박용남 소장, 희망제작소 기획홍보실 권기태 실장의 강연 내용을 소개합니다. 지속가능 도시 전략으로서의 생태도시 접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유헌석 선임연구위원 그동안 지자체의 행정, 생태도시 관련 분야에서 일을 하고 계시는 분들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많았습니다. 그분들과 이야기를 하며 느꼈던

1129422439.jpg

6월 브라질 리우, 전 세계는 무엇을 논할까

유엔이 6월에 개최될 ‘Rio+20’에서 다뤄질 의제(안)을 담은 문건을 공개했다. ‘우리가 원하는 미래(The Future We Want)라’는 제목으로 시작되는 문건은 이번 6월 20일부터 22일까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는 유엔지속가능발전회의(United Nations Conference on Sustainable Development)에서 다뤄지며, 2015년 종료되는 유엔새천년개발목표 이후 체제의 방향을 보여주고 있다. 바로 지속가능한 발전(Sustainable Development)이 그것이다. 원문(The Future We Want – Zero draft of the outcome document) 다운로드 ‘지속가능한 발전’의 부활   Rio+20이란 약칭으로 불리는 이번 회의는 1992년 동일한 장소에서 열렸던 최초의 지속가능발전회의 ‘지구정상회의'(Earth Summit)로부터 20년 후에 진행된다는 의미에서 ‘+20’이란 표현이 붙어졌다. 1990년대 활발하게 논의되던 ‘환경’ 의제는 21세기에 들어서 이라크 전쟁, 아프가니스탄 내전, 미국의 9ㆍ11 테러, 인도네시아 쓰나미, 아이티 지진, 경제위기, 기후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