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편집자 주 / 희망제작소와 아름다운 재단에서는 9월 1일부터 6일까지 뉴욕 일원의 지역재단을 둘러보고 향후 한국에서 지역재단을 창립하려는 사람들에게 이론과 실무를 겸한 현장연수를 실시했다. 이번 연수에는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인 박원순 변호사를 비롯한 전국의 시민단체 관계자 12명과 실무자들이 참가했다. 기사를 쓴 오문수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는 이러한 ‘박원순과 함께하는 미국지역재단탐방’프로그램에 선발되었다. 그는 5박6일간의 일정을 토대로 ‘한국형지역재단설립’을 목표로 한 ‘지역재단탐방기’를 오마이뉴스에 연재하였다. 이를 희망제작소에 옮겨 게재한다.



희망제작소와 아름다운재단에서 주관한 ‘박원순과 함께하는 미국지역재단 둘러보기’ 일행은 뉴욕 방문 셋째 날에 노스스타펀드(North Star Fund)와 한미지역재단(Korean American Community Foundation)을 찾았다.

희망제작소는 우리 사회의 온갖 의제들에 대해 정책적 대안을 연구하고 실천하려는 싱크탱크이다. 한편 아름다운재단은 박원순 변호사가 미국에 유학하면서 미국의 기부문화를 체험한 후 1999년 5월 시민공익재단 설립을 제안하고, 종교계와 시민사회단체, 법조계 등에서 일하던 전문가들이 참여하면서 2000년 8월 재단법인으로 시작됐다.

일행은 미국의 지역재단을 모델로 하여 한국에서도 풍요로운 공동체 사회를 만들기 위한 여러 가지 기금 조성과 배분 방식을 배우려는 목적에서 출발했다.


노스스타 펀드(North Star Fund)

맨하탄의 중심에 있는 사무실을 방문하니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아프리카에서 오랫동안 체류하다 돌아와 이 일을 시작했다는 아일랜드계의 휴 호건 상임이사가 반갑게 맞이해 준다. 그는 미국에 돌아와 보니 사회가 너무 보수적이고 경쟁적으로 변화된 모습을 보면서 이 분야에서 활동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노스스타(North Star)란 이름의 유래는 흑인이자 노예폐지론자인 프레드릭이 이 운동의 지속을 위해 피신할 때 북극성을 보며 도망가 자유를 찾은 것뿐만 아니라, 변하지 않는 위치 등 여러 가지 상징성에서 유래됐다.

다음은 휴 호건 상임이사가 재단에 대해 설명한 내용이다.


재단설립 배경과 업적

재단이 설립될 당시인 1979년에는 미국에서 인종차별, 성차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운동이 일어나던 격동의 시기였다. 이때 록펠러의 자손, 루즈벨트 대통령 손자, 유명 법률회사 아들 등의 저명한 인사들이 재단의 공동 설립자로 참여했다
”?”이들은 개인주의가 강한 미국 사회에 사회 참여의 모델을 만들고자 했고 새로운 민주적 기부문화를 심고자 했다.

또한 지역의 다양한 인종 그룹, 게이, 레즈비언 등 소수자의 목소리가 정치적 의사결정권자들에게도 명확히 들리도록 하는 것이 사회의 긍정적 변화에 도움이 되며 이를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재단은 29년 동안 뉴욕의 평등과 경제정의 및 평화를 위해 싸웠다. 현재는 빈곤과 인종차별, 동성애혐오증과 성차별 문제 등을 해소하는 운동을 지원한다. 재단설립 이래 3,709개 단체에 270억 원을 지원했다.

운영기금은 한해 평균 130만 달러로 작년에는 7억원 정도를 지원했고, 올해는 10억원 정도를 지원할 예정이다. 용기 있는 기부자들은 교육, 주택, 건강, 인권보장, 가정폭력, 새로운 일자리 창출, 평화와 자유 인권문제 등의 사회적 이슈에도 노력한다.


재단의 4가지 지원 분야

첫 번째는 인종문제와 노동자들의 사회정의, 이주민의 권리에 대해 5천불에서 1만 5천불을 지원하고 있다. 뉴욕의 이민자와 2세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일하며 ‘노둣돌’이라는 한국 이민자 단체에도 지원한 적이 있다.
”?””?””?”한미 재단(Korean American Community Foundation)

한미재단(Korean American Community Foundation)은 재미교포사회와 타민족을 위한 사회적 재정적 도움을 제공한다. 재단은 이들을 위한 기금 모금을 주목적으로 한다.


재단설립 배경

재미교포사회는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아시아인들 중 하나이다. 이들은 대체로 경제적 성공을 이룬 역동적 사회로 대변할 수 있지만 소수에 불과하고, 많은 한인들은 사회 경제적 변화 속에서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 특히 저소득층과 노인들, 최근 이민자, 부모의 보살핌에서 벗어난 젊은이들은 낮은 가계수입으로 인해 육체적 정신적 도전을 받고 있다.
”?”뉴욕 중앙일보기자로 취재 왔다가 관심이 있는 분야이고 취지가 좋아 시작했다는 사무처장 김봄시내씨가 일행을 반갑게 맞이 해주며 재단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줬다.


기부에 대한 영감은 … ‘우리 이웃을 위해 하루에 1달러를’ 캠페인으로 부터

20년 전 한국에서 갓 이민 온 어물가게 주인은 어느 날 전혀 예기치 못한 선물을 받았다. 같이 다니는 교회의 누군가가 소형 트럭을 살만큼의 돈을 그에게 기부했다. 신분을 밝히지 않은 기부자는 단 한 가지 약속만을 요구했다.

어물가게 주인이 형편이 나이지면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에게 똑같은 도움을 돌려주기를. 그는 그 약속을 지켰다. 그리고 그는 또 다른 사람에게 기부를 하며 또 다른 한국 이민자에게 똑 같은 약속을 요구했다.
”?””?”첫 선물을 한 기부자는 자신의 선행이 얼마나 많은 약속을 낳았는지 모른다. 이러한 한 사람의 선행이 수많은 사람들의 생활을 변화시켰다. ‘이웃을 위해 하루에 1달러’가 사회를 변화 시켰다.


기금 모금과 업적

기금 모금은 5년 전 유능한 인재들이 모인 한인 네트워크에서부터 시작됐고 한인단체로는 최초로 포드재단에서 20만 달러를 지원받았다. 3년 전에는 최초로 연례 만찬을 열어 모금을 시작해 40만불을 모금하기도 했다. 모금 방식은 연례만찬을 통해 유명 인사를 초청한다. 작년에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 뉴욕시장 등이 방문해서 80만불을 모금했다.”?”
작년 연례만찬에서 모금한 돈 80만불과 포드재단에서 제공받은 기금 12만불을 합쳐 92만불을 모아 사회봉사단체 5개, 가정폭력피해자, 노인, 청소년, 이민자, 장애인 등을 지원해줬다.”?”
포드재단에서 지원 받은 돈은 타민족과의 교류와 활동을 중시하기 때문에 흑인, 히스패닉, 아시아 3곳의 지역인사를 초청하여 포럼을 실시했다. LA흑인 폭동이 교훈이 됐다.

한국인과 외국인들의 기부문화에 대한 차이를 묻자, “유태인과 중국인들은 돈이 많고 성공한 사람도 많다. 한인사회는 기부를 안 하기로 유명하여 ‘기부문화를 정착시키자’는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아름다운 재단의 가치’ 규준이 생각난다. 고통은 고통 받는 사람의 문제가 아니다. 고통은 그 고통을 만들어 내거나 외면하는 우리의 문제이기 때문에, 곧 나의 문제이다. 나의 것일 수 있는 타인의 고통에 공감하고 공동의 문제로서 아픔을 치유하려는 적극적인 노력이 우리사회를 아름다운 공동체로 만든다.


오마이뉴스 기사원문보기



[뉴욕 지역재단 탐방기 바로가기]

[뉴욕 지역재단 탐방기 ①] 탐방을 시작하며…
[뉴욕 지역재단 탐방기②] 쌍둥이 잃은 뉴욕은 ‘프리덤’ 잉태 중
[[뉴욕 지역재단 탐방기③] 영화 속 환상의 뉴욕 지하철은 간 데 없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