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농촌희망본부 연속강연 -‘대한민국 최고의 농업고수로부터 듣는다’산삼보다 좋은 도라지 이야기

 

장생도라지 이영춘 대표 강연

잘나가던 대기업 과장 자리를 박차고 나와 도라지에 ‘미친’ 아버지의 사업 빚 28억을 떠안고 시작한 도라지 사업. 이영춘 대표는 특허받은 재배 방법을 이용해 3~4년이면 뿌리가 썩어버리는 도라지의 문제점을 해결, ’21년산’ 도라지를 탄생시켰다.  2005년 농업과학기술상 농림부장관상, 2006년 신지식인 선정 등 화려한 수상경력과 함께 매출 100억원을 눈앞에 둔 ‘장생도라지’.  지난 8월 6일 희망제작소 희망모울에서 열린 이영춘 대표의 강의를 통해 ‘산삼보다 좋은 도라지’의 비밀을 들어본다.


고발프로그램 타켓이 된 ‘장생도라지’의 최후는?  

대중 매체의 잘못된 보도는 한 업체를 흥하게도, 사라지게도 할 수 있다. 특히 제조업체의 경우 대중매체의 오보는 사형선고나 다름없다. ‘장생도라지’의 질주를 지켜보던 한 방송국 고발프로그램 PD가 이영춘 대표를 찾아가 촬영을 요청했다. 3~4년이 지나면 썩어버리는 도라지가 ‘장생도라지’ 에서는 유독 21년을 견뎌낸다는 사실에 의구심이 들었기 때문.  이영춘 대표는 불쑥 찾아와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는 PD의 행동에 당황하게 되는데…




누가 죽은 자를 욕하는가  

뉴스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중소기업 사장들의 자살소식. 돈만 있으면 누구나 시작할 수 있고, 인맥만 있으면 누구나 성공할 수 있을 것 같은 사업체 운영이지만,  도라지 사업에 뛰어든 이영춘 대표 앞에는 커다란 역경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당시의 고충을 이영춘 대표로부터 직접 들어보자.





돈 세다 어깨 빠질 뻔 했습니다  

95년 회사를 설립하기 전, 개인적으로 도라지를 재배해 판매하고 있던 이영춘 대표. 한 대중매체에 의해 ‘장생도라지’가 알려지게 되고, 그 후 3년간 주변 농지를 주차장으로 빌려 쓸 정도로 장생 도라지를 찾는 이들이 넘쳐나게 되는데….




글 /  안아련 (희망제작소 인턴)

전체 강연 동영상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