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개

《마을, 생태가 답이다》는 희망제작소 박원순 상임이사가 2006년 4월부터 근 5년 동안 지속했던 지역 탐사의 네 번째 결과물이다. 박원순 상임이사는 2006년 3월 희망제작소를 창립하면서 “진리는 현장에 있다”는 신념을 발표하고, 이 시대의 문제를 푸는 대안과 해결 방법을 추상적 이론보다는 현장에서 찾고자 했다.

‘박원순의 희망 찾기 1’ 《마을에서 희망을 만나다》가 지역 경제, 친환경 농업, 마을 문화, 지역사회의 교육 건강 복지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 희망 찾기 시리즈의 입문서 격이라면 ‘박원순의 희망 찾기 2’《마을이 학교다》는 그중 교육 사례만을 모아 함께 돌보고 배우는 교육공동체로서 마을을 건강하게 지속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선사한다. ‘박원순의 희망 찾기 3’《마을 회사》는 마을 공동체의 경제 회생에 앞장서는 마을 기업 이야기를 담았다. ‘박원순의 희망 찾기 4’ 《마을, 생태가 답이다》는 “생태 환경”에 초점을 맞추어 이웃, 마을, 사회에 ‘생태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자연을 살리고 공동체를 복원하는 사람들을 담았다.

1부 ‘자연이 답이다’에서는 생태 철학을 바탕으로 공동체를 꾸리거나 마을을 살리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지리산 인드라망생명공동체ㆍ연두농장ㆍ홀로세생태학교 등의 사례가 소개된다. 2부 ‘돈이 도는 생태 마을’은 생태 체험 관광으로 자연도 살아나고 주민들의 살림살이도 살아난 마을을 찾았다. 경북 의성 교촌체험마을 ㆍ 강원도 산속호수마을 동촌리 등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3부 ‘도심 속 생태 근간, 도시 농업’은 도심 속에서 새로운 생태 공간으로 부각되며 각박한 도시민의 삶에 농부의 마음을 심어 주고 있는 생태보전시민모임ㆍ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등 도시 농업 주요 사례들을 담았다. 4부 ‘지속 가능한 미래, 친환경 에너지’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필수 조건인 친환경 재생에너지에 주목하고 이를 마을과 접목시키고 있는 단체와 사람들을 만났다. 부안시민발전소ㆍ민들레공동체 등의 사례를 만날 수 있다.

■ 목차

프롤로그 모두가 잘 사는 지속 가능한 미래의 해답, ‘생태’

1부 자연이 답이다
전체로서의 자연 _ 지리산 ‘인드라망생명공동체’
농에서 대안을 찾다 _ 연두농장
홀로 만드는 생태와 곤충의 신세계 _ 홀로세생태학교
농사꾼 신부가 벌이는 농업 독립운동 _ 성필립보생태마을
서해 민통선 작은 섬 이장의 생태적 생각과 실천 _ 강화군 볼음도리 오형단 이장

2부 돈이 도는 생태 마을
성공적인 농촌 체험 마을 _ 경북 의성군 교촌체험마을
산골에 돈복 터졌네 – 강원도 산속호수마을 동촌리
산채의 본거지 _ 횡성 태기산 산채마을
농촌다움이 자산이다 _ 강원도 화천군 토고미마을
술은 익어 가고, 삶은 풍요로워지고 _ 충북 보은 구병아름마을

3부 도심 속 생태 근간, ‘도시 농업’
도심 생태의 수호자 _ 생태보전시민모임
도시 농업의 씨를 뿌린다 _ 인천도시농업네트워크
농업, 도시 농업이 살 길이다 _ 전국귀농운동본부
부산에도 농업이 있다 _ 농부산시농업기술센터
도시에서 꽃피는 농업_ 서울 강동구청

4부 지속 가능한 미래, 친환경 에너지
반핵의 터에 시민 발전소를 세워라 _ 부안시민발전소
온전한 자립을 꿈꾸다 _ 민들레공동체
‘태양의 도시’ 대구를 만든다 _ 대구솔라시티센터장 김종달 교수
대한민국 최초로 상업적 태양광발전을 시작한 사나이 _ (주)신태양에너지 허경춘 대표
친환경 에너지로 만들어 가는 한국형 생태 마을 _ 에너지생태과학관 임상훈 박사

희망 찾기에 도움 주신 분들

■ 저자 소개

박원순

1956년 경남 창녕 태생. 서울대학교 법학과에 들어갔으나 학생운동으로 구속,제적된 후에 다시 단국대 사학과에 입학했다. 1980년 사법고시에 합격하고 검사를 거쳐서 변호사가 되었다. 박원순 변호사는 지난 80년대와 90년대에 수많은 양심수 사건을 변론하며 대표적인 인권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대한변호사협회 인권위원,법조제도개혁위원,역사문제연구소 이사장, 한겨례신문 논설위원,한국정신대대책협의회 자문위원으로 활동한 것도 그 시대의 박 변호사의 발자취이다. 90년대 초반에는 영국 런던대학 정경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이수하고 미국 하버드법대에 객원연구원으로 있었으며 그 후 가톨릭대,성공회대,한양대 겸임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했다. 1994년에는 한국단체연합회에서 주는 여성운동상을 수상했다. 참여연대 사무처장, 아름다운재단과 아름다운가게 상임이사를 거치면서 진보적인 사회운동의 영역을 나눔과 기부로 확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20096년 21세기 신실학운동을 구현하는 민간 싱크탱크를 만들고자 희망제작소 설립에 앞장섰고, 지금도 희망제작소 상임이사로 밤과 낮을 가리지 않고 동분서주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