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고맙습니다

우리 사회의 희망씨, 희망제작소 후원회원님을 소개합니다.

희망제작소는 이철수 판화가와 함께하는 <웃는마음 명함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철수 판화가는 ‘웃는마음’ 작품 외 여덟 점을 희망제작소에 기부하면서 마음으로 웃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내는 일을 위해 함께 동참해 달라는 메시지를 전하였습니다. <웃는마음 명함 만들기>는 희망제작소 후원회원이 되어주시는 분들께 웃는마음 작품으로 명함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앞으로 한 달간 이 캠페인에 함께 동참하는 여러 희망씨들의 웃는마음 메시지를 홈페이지에 게재합니다.

그 첫번째 희망씨, 지난 6월 ‘희망제작소 5주년 후원의 밤’ 때 기꺼이 사회를 진행하며 훈훈한 감사의 장을 열어주었던 이금희 아나운서. 여의도 KBS에서 다시 이금희 아나운서를 만났습니다. 그녀는 반가운 인사를 건네며, 어떻게 하면 희망제작소를 도울 수 있는지를 먼저 물어봅니다. 방송인 이금희가 말하는 웃는마음을 소개합니다.

”사용자

                                      명함을 주고받을 때는 두 손을 씁니다.
                                      그만큼 귀하고 소중한 것이기 때문이지요.
                                      이름과 일터와 연락처가 들어있는 명함에는
                                      그 사람의 개성도 담겨있습니다.

                                      이런 명함은 어떨까요. 마음 심(心)이 웃는 얼굴로 표현된 명함.
                                      이 명함에 이름을 넣는 순간, 당신의 심성과 열정, 의지와 태도가 그대로 드러날 겁니다.
                                      세상은 혼자가 아니라 너와 내가 함께 살아가는 곳이며,
                                      우리가 조금씩만 마음과 힘을 모으면 더 나은 곳으로 만들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 믿음을 희망제작소 웃는 마음 명함에 담아주세요.
                                      그리고 당신의 믿음을 행동으로 옮겨보세요.
                                      희망제작소와 함께, 우리 사는 세상을 바꾸어 봐요.

                                      마음과 마음이 모여야
                                      세상을 만들고,
                                      세상을 바꾸지요.


                                      -방송인 이금희-


”사용자
”사용자
>>판화가 이철수가 말하는 웃는마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