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무서운 시골길…딸아이와 걸을땐 진땀”
걷고 싶은 거리 만들기 ‘보행권을 되찾자’ ④ 독자들 공감대 확산
한겨레

» 배우 오지혜씨


서울 토박이 배우 오지혜씨
“인도 비좁은 길에 차 쌩쌩 전원생활 선택 후회되기도”

서울 토박이인 배우 오지혜(39·사진)씨가 경기 양평군 용문산 근처 산골 마을로 이사를 온 건 지난해 이맘 때다. 더 이상 도시의 텁텁한 공기가 그를 짜증나게 만드는 일은 없게 됐다. 아침에 상쾌한 공기를 가슴 깊숙이 들이마실 때마다 전원 생활의 행복이 이런 것인가 싶었다.

그런데 이사 온 지 한달도 채 안돼 생각지 못한 어려움에 부닥쳤다. 시골길을 여유롭게 걷고 싶어도 마땅히 걸을 만한 길이 없다니! 인도는 좁았고, 차들은 무섭게 달렸다. 집 앞 공중목욕탕을 갈 때도 차를 몰고 나서야 할 정도다. 7살짜리 딸을 데리고 산책길로 가기 위해 집 앞 다리를 건널 때면 쌩쌩 달리는 자동차들 앞에서 진땀을 빼야 한다.

“〈여성시대〉란 라디오 프로그램을 임시로 진행할 때였어요. 생방송 도중 강석우씨가 ‘공기 좋은 데 이사 갔으니 걷는 운동 많이 하겠어요’라고 묻길래 ‘공기는 좋은데 차도뿐이라 차로 십분 거리인 용문산 산책길까지 나와야 걸을 수 있어요’라고 답했죠. 그랬더니 강씨가 ‘그럼 뭐하러 갔어요, 거긴?’이라고 되묻는데, 순간 말문이 턱 막히더군요. 시골에 걸을 길이 없으리라곤 생각도 못했던 거죠.”

요즘 들어 오씨는 남편인 영화감독 이영은(37)씨에게 “건강 지키려고 이렇게 매일 목숨까지 걸어야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뼈있는 농담’을 늘어놓곤 한다. 보다 못한 오씨는 ‘보행권을 되찾자’ 캠페인에 동참하고 싶다며 현장을 직접 찍은 사진과 함께 자신의 사연을 〈한겨레〉에 보내왔다.

요즘 오씨가 시골의 보행 현실에 대해 느끼는 감정은 ‘짜증’보다 ‘분노’에 가깝다. “23년 전 경기 용인 국도변에서 초등학생이었던 제 사촌동생이 학교에 가다 트럭에 치여 숨졌어요. 그때도 어떻게 학교 근처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는지 너무 슬펐는데 지금 역시 별로 좋아진 게 없는 것 같아 더 화가 납니다.”


김연기 기자ykkim@hani.co.kr



“인도 만들기는 커녕 경찰 단속만”

“점자블록 끊긴 곳도” 독자들 제보 잇따라

» 보행권 홈페이지에 올라온 고발 사진들. 사진 왼쪽 인도가 없는 서울 남부순환로 가리봉오거리~시흥인터체인지, 사진 중앙 인도에 쓰레기 처리장이 들어선 서울 문래동 한국전력 영등포지점 앞길, 사진 오른쪽 버스정류장이 인도 전체를 차지해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록까지 끊긴 관악구 낙성대 인근 버스정류장.

“보행권 기사를 보고 전화 드렸습니다. 안 그래도 도대체 걸을 수 없게 만들어놓은 길 때문에 화나는 경우가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지난 8일 저녁 외국인노동자의 집 대표인 김해성 목사가 〈한겨레〉 편집국으로 전화를 걸어왔다. 김 목사는 “서울 남부순환로 가리봉오거리~시흥인터체인지 사이에 인도가 없어 사람들이 위험을 감수한 채 차도 옆 한 켠으로 걸어다닌다”며 “우회하려면 1~2㎞ 가량 더 걸어야 하기 때문인데, 당국에선 인도를 만들기는 커녕 단속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사진 맨 왼쪽)

지난달 ‘보행권을 되찾자’ 시리즈를 시작한 뒤 잇따르고 있는 독자 제보를 보면, 시민들의 보행권을 무시한 도로들이 도처에 깔려 있음을 알 수 있다.

강성규씨는 인도에 쓰레기 처리장이 들어선 서울 문래동 한국전력 영등포지점 앞길(왼쪽 두번째) 사진을 보행권 홈페이지(old.makehope.org/walk)에 올렸다. 이에 대해 영등포구청 청소과는 “인도 점유는 잘못된 것이지만, 부지 확보가 안 돼 그렇게 했다”며 “예전에는 관례상 인도를 이용해왔지만, 이제는 어떻게 처리해야 할 지 고민중”이라고 말했다.

서울 관악구의원 서윤기씨는 버스정류장이 인도 전체를 차지하며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록까지 끊긴 관악구 낙성대 인근 버스 정류장(왼쪽 세번째) 사진을 제보했다. 강운현 관악구 교통행정과장은 “버스 승강장은 어느 정도 보도 여건을 고려해 설치하는데, 처음에는 그런 여건이 돼서 만들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차도를 줄여 (현재 인도 한켠을 차지하고 있는) 자전거 도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근 서울시 교통시설과 주임도 “도로 보행에 지장이 있다면 현장에 가서 확인하고 버스 승강장을 옮기겠다”고 말했다.

이순혁 이완 기자 hyuk@hani.co.kr

[알림] 독자들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독자 여러분들 주변에 보행권이 침해당하거나, 반대로 잘 보장된 길이 있다면 사진을 촬영해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사진과 글 보내실 곳 : old.makehope.org/walk

위 주소로 들어가 각각 ‘최고의 보행로’와 ‘최악의 보행로’를 선택한 뒤에 왼쪽 상단의 노란 단추로 된 ‘보행로 등록하기’에 글과 사진을 등록하시면 됩니다.

독자들이 이미 올린 좋고 나쁜 보행로에 대한 평가도 하실 수 있습니다.

걷기 좋은 길과 걷기 나쁜 길 사진올리기 독자 참여는 콘테스트 형태로 진행됩니다.

희망제작소-녹색교통운동-한겨레신문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