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

시민도시탐방단으로 독일의 베를린을 다녀온 이은아&이은주 님의 기획 연재입니다. 다섯 편에
걸친 독일 베를린의 이색적이면서도 대안적인 문화 공간으로 함께 떠나보실래요?<편집자 주>



베를린에도 파리의 오르세이 미술관처럼 오래된 역사를 개조하여 만든 미술관이 있다. 함부르거반호프 미술관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원래 함부르그로 가는 기차역이었던 곳을 미술관으로 개조한 곳이다. 함부르그 행 노선이 중앙역 안으로 흡수되면서 이곳이 유휴지대로 남게 되었고, 높은 천정과 밝은 채광을 장점으로 살려 미술관 공간으로 활용하게 된 것이다. 미술관의 외벽에는 형광등으로 설치작업을 하는 댄 플래빈(Dan Flavin)의 작품이 설치되어 있어 역 건물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대조적인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미술관의 1층에는 독일의 신표현주의(Neo-Expressionism) 작가 안젤름 키퍼(Anselm Kiefer)의 작업, 스피커를 활용한 사운드 설치작업이 전시되고 있었다.



”?”
안젤름 키퍼의 육중하고 거대한 스케일의 작품이 역을 개조한 이 미술관의 높은 천정, 철골 기둥들과 너무도 잘 어울렸다. 이 미술관은 소장품 중 ‘Sammlung Marx 콜렉션’을 전시 중에 있었는데 1950년대에서 1990년대까지의 미술의 흐름을 중점적으로 보여주는 매우 훌륭한 콜렉션이었다. 방과 방 사이에 작가들이 예술에 대한 남긴 말들을 발췌하여 얼굴 사진, 인터뷰 장면들 등과 함께 구성한 섹션이 있어, 작품에 대한 이해를 더해주었다.


”?”
미술관 내에는 미술서적들과 아트상품들을 판매하는 매우 아름다운 책방이 있고, 1층 한편에는 사라 뷔너(Sarah Wiener)라는 키페가 함께 위치하고 있다. 이 카페는 풍성한 브런치로 유명한 곳으로 미술관계자, 미술관 관람자들과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장소이다. 역이었던 건물의 장점을 그대로 살려 시원스러운 전시공간으로 만들고, 훌륭한 작품들과 좋은 서점, 맛있는 요리를 먹을 수 있는 레스토랑까지 겸비한 이 장소는 시내에서 한가로이 한 나절을 보내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곳일 뿐 아니라, 훌륭한 소장품과 그에 걸맞는 전시기획력으로 베를린의 문화적 수준을 종합적으로 엿볼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베를린 탐방가 소개

이은아 : 역사학 전공 후 방송작가 활동을 했으며, 현재 영화미학을 전공으로 박사과정중
이은주 : 국문학과 졸업, 미술사학과 박사를 마치고, 현재는 큐레이터로 활동 중.




* 다음으로 ‘유휴지대를 활용한 문화공간들④-3 : 야노비츠브뤼케 밑 화랑가’ 탐방이 이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