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영등포노인종합복지관의 서병수 관장은 본인이 노인이자 은퇴를 겪었고 사회봉사활동의 경험이 있으며 재취업에 성공을 했다. 그가 노인의 대변자가 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일 것이다.
노인의 신체와 마음, 경험과 욕구를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성장과 복지가 함께 발전하는 건강한 내일을 위해 오늘 그는 누구보다 바쁠 예정이다.

글. 양인실 | 사진. 김현민

영등포노인종합복지관의 서병수 관장은 최근 책 한 권을 읽었다. 50세가 넘어 제2의 인생을 맞는 사람들은 새 분야를 개척해 인생을 이모작하는 태도를 가져야 한다고 말하는 <당신의 인생을 이모작하라>가 그것이다. 제2의 인생을 잉여 인생으로 생각할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거듭나는 또 하나의 멋진 인생으로 맞이할 것을 역설하는 책을 읽으면서 그가 느낀 깊은 감명과 공감에는 조금 특별한 구석이 있다.

성장 엔진, 경쟁 구조, 경제 가치만이 최고의 모토였던 시절, 잘 나가는 금융인으로 사회 구성원의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고 믿었던 만큼 IMF의 벼락이 자신과 사회를 강타 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는 서병수 관장,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배반감과 자괴감, 비관과 허무만이 벼락의 잔재로 남았던 때에 그를 일으켜 세운 것은 뜻밖에도 자원봉사였다. 종교 자원봉사활동을 하면서 직접 눈으로 본 현실에 세상은 승자나 성장, 경쟁만이 요구되는 것은 아니란 것을 알게 된 것이다. 국게 믿었던 이상이 배반을 하고 무책임하게 깨져버린 현실 속에서 돌보고 나누고 함께하는 사명과 만난 것은 결코 우연이 이니었다고 서 관장은 말한다.

“정말 충격이었습니다. 이렇게 힘들게 사는 이들이 있구나. 아직도 이런 낙후 지역이 있구나 놀랐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제가 무엇을 해야 할지 가르쳐 줬습니다. 여전히 승승장구하는 인생이었다면 몰랐거나 혹은 외면했을 일일이었던 거죠.”

공부가 필요했다. 마음으로 돕는다고 전부가 아니었다. 상담에도, 봉사에도 질량이 나뉜다는 것을 절감한 서 관장은 대학원에서 빈곤과 복지를 공부했다. 그때 나이 53세. 늦었다고 주춤거린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석사2년, 박사5년, 총 7년간을 쉬지않고 공부했다. <당신의 인생을 이모작하라>에서 제2인생의 ‘생존기술’로 강조한 공부가 서 관장에게도 그대로 적용이 된 셈이다.

대학원 공부를 마친 후에는 신림종합사회복지관을 시작으로 복지실천 현장 공부에 들어섰다. 영등포노인종합복지관의 서병수 관장의 인생 이모작은 그렇게 시작되었다.

“이제까지는 성공을 위하여, 나와 가족을 위하여 달려왔다면 이제부터는 나눔을 위하여, 남과 이웃을 위하여 달려 가야죠. 저는 운이 참 좋은 편입니다. 나름 두 번째 인생이 성공적이라고 자부하는데 그 길이 사회 환원으로 연결 되어 있어서 말입니다.”

우리 사회는 빠른 속도로 장수고령사회로 진입했다. 반면 은퇴 연령은 낮아졌다. 반비례의 구조는 여러 가지 문제점들을 속출시켰다. 그 중에서도 은퇴 후의 삶은 최근 가장 큰 사회적 이슈로 더오르고 있을 정도이다. 노은들은 늘어는데 참여할 곳이 없다. 노인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시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다. 민, 관이 협동해서 노인들의 사회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 특히 학력, 경제력, 건강이 뛰어난 5060 신세대 노인은 사회 곳곳에서 요긴하게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인력이다. 그들의 탁월한 능력과 경험이 큰 자산이 될 수 있는 사회기업이 점점 늘어나야 한다고 서 관장은 강조한다.

“노인의 사회복지서비스사업 취얼률이 외국은 25%나 되는 반면 우리나라는 3%밖에 되지 않습니다. 아직은 여성의 수가 많은 편인데 노인의 동참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율성입니다. 내가 선택을 하고 실현할 수 있는 능력은 그만큼 자유의 폭이 넒어지고 행복 지수가 올라가며 삶의 질을 높이는 결과가 될 테니까요.”

재취업을 위한 교육, 현장과 직업의 연결, 건강 관리, 여가 활동 등에 중점을 두고 있는 노인복지관의 역할이 그래서 더 중요하다.

“영등포에는 3만 명의 노인이 있습니다. 그 중 7천 명이 넘는 노인들이 병을 앓고 있는 빈곤대상자입니다. 그러나 케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분은 정작 4백 명 밖에 되지 않습니다. 자우너과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죠, 구청, 복지관 등의 지역사회가 합심을 해서 이들을 도와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복지 네트워크가 절실히 필요합니다. 노인복지관 관장으로서 반드시 이뤄내야 하는 임무라고 여기고 있습니다.”

뿐만이 아니다. 앞으로도 꾸준히 공부하고 전파하여 복지에 대한 인식을 개선시키고 정책의 수준을 높이는 성과도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한다. 사회 발전이라는 큰 그릇에 담긴 쌀 한 톨의 존재가 된다면 더 바랄 나위 없다고 말을 전하는 서 관장이 살짝 쑥스러운 듯 웃는다. 성장과 복지가 나란히 손을 잡고 걸어가는 미래 사회가 단지 서병수 관장의 소망만은 아닐 것이다. 머지않아 그 날이 오기를 손꼽아 기다린다.

재취업, 여가 활동, 현장과 직업의 연결고리, 건강관리‥,영등포노인종합복지관은 하는 일이 많다. 그러나 서 관장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복지 네트워크를 이루기 위해 기꺼이 바쁠 예정이다.

해피시니어 프로젝트는 대한생명과 희망제작소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입니다. 은퇴자들에게 인생의 후반부를 NPO(비영리기구:Non-Profit Organization)또는 NGO(비정부기구:Non-Goverment Organization)에 참여해 사회공익적 활동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NPO·NGO에는 은퇴자들의 폭 넓은 전문성을 토대로 기구의 역량을 높이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