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사회창안센터에서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해서 해외유학생들이 방과 후 학교의 외국어지원 프로그램을 시행하면 좋겠다는 시민 박문수님의 아이디어를 소개한 바 있습니다. 이 아이디어는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과 외국유학생들을 연결하여 외국유학생들에게 일정한 보수를 지급하고 각급학교에서 관련 외국어교육이라든지 세계지역문화교육을 실시하자는 아이디어였습니다.

박문수님의 원 아이디어 보기는 여기 클릭

최근 이러한 방과후 학교의 운영과 관련하여서 교육과학기술부에서는 해외 동포 대학생과 한국 관련 전공 외국인 대학생을 국내 농어촌 지역의 방과 후 학교 영어수업 강사로 채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해외 동포 대학생, 한국 관련 전공 외국인 대학생을 활용한 영어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을 마련해 이르면 올 여름방학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습니다.

아래는 매일경제뉴스의 기사 내용입니다.
————————————————————
영어 공교육 강화 방안으로 해외 동포 대학생과 한국 관련 전공 외국인 대학생을 국내 농어촌 지역의 방과 후 학교 영어수업 강사로 채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해외 동포 대학생, 한국 관련 전공 외국인 대학생을 활용한 영어 방과 후 학교 프로그램을 마련해 이르면 올 여름방학부터 운영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김도연 교과부 장관은 이날 오후 강원도 속초에서 열린 전국 시ㆍ도 교육감협의회에 참석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영어 교사 확충 방안을 발표했다.

교과부는 우선 한국에 관심이 많은 동포 대학생과 외국인 대학생을 영어강사로 활용하되, 당장 정규 원어민 교사로 채용하기 어려운 만큼 방과 후 학교 강사로 각 학교에 배치한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자원봉사자 자격으로 6개월에서 1년간 농어촌 지역 학교에 우선 배치돼 방과 후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며, 교과부가 마련한 한국 문화체험 프로그램에도 참여하게 된다.

선발 규모와 임금 등은 미정이며 관계부처와 예산 등 협의를 거쳐 정확한 선발 인원 및 자격 요건, 선발 절차 등 세부 추진 계획을 이달 말 발표할 예정이다. 세부 추진 계획이 확정되면 외교통상부와 함께 해외 공관, 해외 한인학생회, 교민회 등을 통해 지원자를 모집한다.

[서찬동 기자 / 속초 = 박소운 기자]

원문보기는 여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