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윤석인 희망제작소 부이사장은 “완주에서는 행정과 시민사회가 단단하게 결합했고, 이 과정에서 주민들이 단순한 동원의 대상이 아니라 혁신의 주체로 함께 성장했다”며 “지역 혁신의 성공은 결국 사람의 변화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원문보기

#

관련글

“미래의 일자리와 협업의 가능성을” …

“모든 문제는 성장을 위한 기회”- 스페 …

“주민들은 무엇이든 해보길 원했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