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세월호 이후 시민 스스로의 변화와 행동을 다짐하는 시민행동프로그램 ‘노란테이블’(주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세월호참사 성찰과변화위원회·희망제작소, 후원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을 기획한 이진순(사진) 희망제작소 부소장은 지금 우리사회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나부터 실천하고 행동하는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 기사주요내용

– <노란테이블> 관련, 이진순 부소장 인터뷰
– 제2의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지 않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행동과 실천이 필요하다는 생각에 <노란테이블> 기획
– <노란테이블>을 통해 평범한 시민들이 사회 변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격의없는 자유로운 토론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 한겨레 / 2014.07.13 / 한귀영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 연구위원 ]

기사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