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로니 아베르겔이 초청강연자로 나서는 ‘휴먼라이이브러리 컨퍼런스’는 오는 2월15일과 18일 서울 국회도서관과 수원시평생학습관에서 두 차례 열린다. ‘휴먼라이브러리’란 사람이 직접 책이 돼 대출되는 살아 있는 도서관을 뜻한다. 대화를 통해 편견을 없애고 서로를 이해하는 폭을 넓혀 ‘민주주의 배움의 장’이라고도 불린다.
* 기사주요내용

– 희망제작소?국회도서관?수원시 평생학습관, 2월 15일과 18일 양일에 걸쳐 ‘휴먼라이브러리 컨퍼런스’ 개최
– 컨퍼런스에서는 휴먼라이브러리 창립자 로니 애버겔이 휴먼라이브러리의 취지와 철학, 운영사례에 대해 강연하며,
이후 사람책과 독자가 대화하는 실제 휴먼라이브러리가 진행될 예정

[ 한겨레21 / 2014.01.20 / 정은주 기자 ]

기사원문보기

* 관련기사
당신 안의 ‘비정상’을 꺼내라 (한겨레21 2014.01.20)
“당신의 죄가 아니야, 어떤질문도 괜찮아” (한겨레21 2014.01.20)
안철수 의원 빌려주세요 (한겨레21 2014.01.20)
기자, 사람책 되다 (한겨레21 2014.02.26)
혈액형?나이?학력 등에 대한 편견 뚜렷 (한겨레21 2014.02.28)
편견 깨는 소통의 장으로 (한겨레21 2014.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