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편집자 주/’해피시니어’는 사회 각 분야에서 전문적인 역량을 쌓은 은퇴자들이 인생의 후반부를 NPO(비영리기구 : Non-Profit Organization) 또는 NGO(비정부기구 : Non-Government Organization)에 참여해 사회공헌 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고, NPO·NGO에게는 은퇴자들이 가진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연결해주는 희망제작소의 대표적인 대안 프로젝트입니다. 본 프로젝트에 함께 하고 있는 ‘해피리포터’는 NPO,NGO들을 직접 발굴 취재해, 은퇴자를 비롯한 시민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하는 시민기자단입니다.


귀농을 꿈꾸는 이들이 늘고 있다.

‘치열한 경쟁사회에 지쳐 도시문명을 벗어나고 싶어서’
‘자녀들에게 살아있는 참 교육의 기회를 주고 싶어서’
‘지구생태계의 치명적인 파괴에 맞서 나름의 대안을 세우고 싶어서’
‘노후를 편안히 전원에서 보내고 싶어서’ 등 귀농을 바라는 동기는 다양하다.

하지만 귀농이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에이~시골에 가서 농사나 짓지 뭐.”

이처럼 대책 없이 속편한 말도 없다. 귀농이란 단순히 직업을 농업으로 바꾸는 것이나 거주지를 도시에서 농촌으로 옮기는 것이 아니다.

귀농은 본질적으로 삶을 전환하는 것이다. 어느 곳으로 갈 지, 가서 무슨 농사를 어떻게 지을지, 땅과 집은 어떻게 마련할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어떠한 마음가짐으로 살아갈지 등 고민해야 할 일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


올바른 귀농의 길잡이

귀농을 꿈꾸며 고민하는 이들을 위해, 귀농의 길잡이 역할을 해주는 전국귀농운동본부(이하 귀농본부)
가 있다. 귀농본부는 오늘날 우리가 당면한 환경, 건강, 공동체 등의 위기가 생명의 근원으로부터 분리된 그릇된 삶의 방식에서 비롯되었다는 인식을 공유한 사람들이 힘을 모아 1996년에 설립했다.

귀농본부의 고문단 및 대표단으로는 국내 친환경 유기농의 역사를 만들어온 홍순명, 이병철, 정용수 등이 있고 자문위원으로는 희망제작소 박원순, 녹생평론 김종철, 수경 스님, 강수돌 교수 등 사회 각계각층의 여러 명망가들이 함께 하고 있다.

또한 녹색연합, 정농회, 흙살림, 한살림 등 국내 대표적인 환경단체, 농업단체와도 유대를 유지해오고 있다. 귀농본부 재정의 대부분을 충당하고 있는 후원회원은 현재 2,000여 명이며, 귀농본부가 주최한 귀농학교를 수료한 인원은 총 4,500 명에 달한다.
”?”생명가치에 입각한 귀농의 사회화

귀농본부의 목표는 ‘생명가치에 입각한 귀농의 사회화’이다.

이를 풀어서 설명하면, 절박한 환경생태계와 생명의 위기 속에서 삶의 진정한 가치를 찾고,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유기순환적인 공생 농업의 중요성과 가치를 일깨워 새로운 대안문명을 만드는 실천적 대안활동이라 할 수 있다.

귀농본부는 이러한 목표의 실현을 위해 교육, 귀농자 지원·협력 등의 홍보사업을 펼치고 있는데, 흔히 하는 ‘적극적인 사회 홍보’는 아직 계획에 없다고 한다.

“귀농이란 홍보한다고 될 일이 아닙니다. 귀농은 강제할 수 없는 것, 가치관의 문제이며 스스로 선택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귀농본부 이진천 사무총장의 말이다. 따라서 홍보는 귀농총서 및 기타자료 발간 정도에서 그치며 대신 교육에 귀농본부의 역량을 집중한다고 그는 전했다.

“숫자는 많지 않겠지만 생태가치에 기반을 둔 귀농에 대한 고민을 가진 분들, 이 분들을 위한 교육의 내실을 다지는 데 집중하는 것만으로도 귀농본부의 역할은 충분합니다. 그분들에게 영감을 불어넣어주는 정도, 그것으로도 충분해요.”
”?” 살아남기, 근원으로 돌아가기

귀농본부의 뜻에 공감하여 귀농본부의 활동에 함께하길 원하거나, 귀농본부를 돕고자 하는 시민들에겐 크게 네 가지의 길이 열려있다.

첫째, 귀농본부의 후원회원으로 등록하거나 단기적으로 후원하는 길.

둘째, 계간 <귀농통문> 편집 및 제작, 홈페이지 운영 및 관리 등의 귀농본부 실무에 참여하는 길.

셋째, ‘도시텃밭학교’에서 친환경유기농 농사에 대한 노하우를 배운 후 지역도시텃밭의 선생님으로 활동하거나 지역도시텃밭의 작은 공동체장으로 활동하는 길.

넷째, 귀농희망자들을 대상으로 한 지역농촌 탐방 가이드로 활동하는 길이 바로 그것이다.

누구나 지나온 삶을 반추하다 보면 ‘과연 어떻게 사는 것이 건강한 삶이고 행복한 삶인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지게 된다. 어느 순간 산업문명의 한계와 위기, 화려하고 편리한 도시문명의 불건강성과 폐해가 선명하게 다가오기도 한다.

진정한 삶의 의미와 즐거움을 찾고 싶다면, 인간성을 지키고 자연과 함께 하는 삶을 추구한다면, 땀 흘리는 노동을 통해 건강하고 정직한 삶을 살고자 원한다면, 농촌이야말로, 흙과 함께 하는 삶이야말로 진정한 대안일 수 있다.

그러한 삶의 전환에 대해 고민하는 이들, 온 존재를 건 결단의 순간에 놓인 이들, 그들 옆에 언제나 귀농본부가 기다리고 있다. 인심좋은 농부의 넉넉한 미소를 띤 채 말이다.


[글_이대암 / 해피리포터, 사진_전국귀농운동본부]


전국귀농운동본부
전화: 02) 2281-4611
팩스: 02) 2281-8165
홈페이지: http://refarm.org/
주소: 서울시 성동구 금호동 4가 세보빌딩 2층




★행복발전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