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일본 도쿄에도 희망제작소가 존재한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아마 그 존재를 아시는 분도 구체적으로 어떤 활동을 펼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실 것 같아요.

일본희망제작소가 설립된 지도 벌써 3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일본희망제작소의 소식을 한국의 회원분들과 시민들께 알리는 일을 좀 게을리 하지 않았나 반성을 해봅니다. 앞으로는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의 소식도 차근차근 알려드리려 합니다.

일본희망제작소의 활동은 물론 한국 사회에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일본 시민사회계의 소식도 전해드릴게요. 우선 애뉴얼리포트에 실린 일본희망제작소의 2009년 활동을 정리한 글을 소개합니다. 앞으로 현해탄 너머 희망제작소의 움직임에도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일본희망제작소, 시민사회에 우뚝 서다

2007년 6월, 일본희망제작소는 한국희망제작소의 지부로 설립돼 임의단체로 활동해왔다. 설립 이후 40회 이상의 연수 프로그램과 연속강좌, 심포지엄 등을 통해 한국과 일본의 지역사회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했다.

이러한 경험을 축적한 후 현장과 현장의 교류가 일본사회에 새로운 대안을 제안할 수 있다고 확신하고, NPO 법인 신청을 했다. 그리고 2009년 11월말, 내각부(일본의 행정기관)에서 특정비영리활동법인(NPO법인) 인증을 받아 새롭게 출발하였다. 현재 일본에는 약 4만 개의 NPO 법인이 존재하는데 이제 그 일원으로 우뚝 서게 된 것이다.



일본희망제작소는 2009년 세차례의 걸쳐 일본 시민들의 한국 연수를 진행하였다. 모두 ‘사회적 기업’을 주제로 하였다. 이것은 한국이 ‘사회적기업육성법’을 제정함에 따라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일본의 현실을 반영한 것이다.   

한국의 게스트들을 초청해서 한국의 ‘현재’를 이해하는 강좌를 다섯 차례 열었고, 구마모토 현에서 개최된 동아시아 이주공생(移住共生) 영화제를 공동주최하였다. 또 한일의 젊은 세대들이 만나 서로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 교류사업 ‘희망의 씨앗을 찾아서’를 7회 개최했다.

일본희망제작소 인턴십 프로그램에 따라 3명의 한국인 인턴이 근무했는데, 이들은 ‘희망의 씨앗을 찾자’ 행사를 통해 일본 체류 중에 배운 것, 발견한 것 등을 귀국 전에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작년 10월 이메일 저널을 창간하여 회원들에게 발송하고 있고, 희망총서 제1호 ‘촛불집회를 넘어서―한국 사회는 어디로 가는가’를 발간하였다. 이번 호에는 한국 사회의 현황과 시민운동에 대한 특집기사가 실렸다. 



2010년은 NPO 법인자격을 취득하고, 새롭게 출범하는 해이다. 일본희망제작소의 설립 취지는 아래와 같다.

“역사적인 문제, 문화적인 차이 등 한일 양국 사이에는 다양한 문제가 산적해 있지만, 아시아 내에서도 가까운 일본과 한국이 서로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서로 배우는 관계를 만들어 가는 것은 밝은 미래를 이룩해 가기 위한 첫걸음이다.”
 
이 취지에 따라 일본희망제작소는 2010년에도 한일의 시민들이 서로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 마을 만들기, 사회적 기업을 비롯한 다양한 주제의 연수, 세미나를 개최하고, 그 성과를 출판물로 발간할 예정이다. 일회성의 한일 교류를 지속적인 교류로 만들고, 그 기초 위에서 협동사업을 발전시켜나가는 것이 일본희망제작소의 올해 목표이다.

글_ 일본희망제작소 깃카와 준코 사무국장 (k-junko@makehope.org)

 ☞ 일본희망제작소 블로그 바로가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