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희망제작소가 또 사고를 쳤습니다. 대한민국 방방곡곡의 지역정보를 한 자리에 모아 전시하고, 지역의 관광 및 문화아이템 안내, 특산품 판매 등이 한 곳에서 이루어지는 지역홍보센터를 운영하게 된 것입니다. 1년여 전 희망제작소는, 한국에도 도심 한가운데서 지역의 정보를 속속들이 들여다볼 수 있는 오프라인 공간이 필요하다는 제안을 행자부에 한 바 있습니다. 이런 논의과정에서 지난 8월 한국지역진흥재단이 출범했고, 이번 지역홍보센터는 행정자치부와 한국지역진흥재단, 희망제작소의 민?관 합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세계 곳곳에는 이름은 달리 하지만 민박, 지역 고유의 음식, 생활문화, 특산품 등 지역의 세부정보를 제공하고 이를 통해 지역 활성화를 도모하는 지역홍보센터가 활기차게 운영되고 있습니다. 민주화가 더 많이 될수록 중앙이 아닌 지역, 거대행정구역이 아닌 소규모 공동체가 중요해집니다. 지역홍보센터는 앞으로 대한민국 지역의 작은 숨결을 놓치지 않고 고스란히 도심 한가운데로 옮겨오는 일을 하게 될 것입니다.
”?”지난 21일 개관식에는 박명재 행자부장관,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롯해 지역인사를 포함한 300여 명의 축하 인파가 몰렸습니다. 한국지역진흥재단 최계호 이사장은 행자부와 전국 246개 지자체의 지원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홍보센터가 만들어졌다며 앞으로 참신한 아이디어를 통해 지역의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박명재 행자부장관은 “지역홍보센터는 자치단체와의 스폰서십과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찾아가고 도와주고 지켜주고 앞장서는 행자부를 구현하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며 자치단체의 적극적인 참여과 서울 시민의 많은 이용을 당부했습니다. 희망제작소 박원순 상임이사는 이에 “세상은 꿈꾸는 사람의 것입니다. 이번에 문을 연 지역홍보센터는 지역을 희망차게 만드는 작은 시작에 불과합니다”라며 앞으로 희망제작소가 지역홍보센터를 통해 지역을 살리는 많은 일들을 해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었습니다.
”?””?””?”희망제작소는 지역에 관련한 많은 사람들의 참여와 관심 속에 출범한 지역홍보센터가 앞으로 일반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