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한겨레>와 함께 거창승강기밸리를 방문한 임주환 희망제작소 소장은 “대학 특성화로 폐교 위기를 넘어선 점, 대기업의 투자만 기다리지 않고 지역에서 키울 만한 산업에 주목해 중소기업 유치에 나선 점 등은 지방소멸을 어떻게 극복해야 하는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말했다.

* 기사 저작권 문제로 전문 게재가 불가합니다. 기사를 보기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원문보기

#

관련글

지역소멸 위기 속 거창군의 선택은?

지방소멸의 해법, 일자리의 전환

지역 일자리는 분권화된 거버넌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