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기

지난 9월 15일(토요일) 기획예산처가 주관하고 희망제작소가 후원한 ‘세바로(세금을 바로 쓰자) 청소년 캠프’의 수료식이 기획예산처 MPB홀에서 열렸다.

세바로 청소년 캠프는 공모를 통해 선발된 100여명의 고등학생들이 합숙캠프와 한 달간의 과제 수행 등으로 예산 낭비 사례를 지적하고 올바른 예산 사용에 대해 발표하는 프로그램이다.

올 해 처음으로 시작된 이 캠프에는 전국의 고등학생들이 참여하였고, 마지막 수료식에서는 전체 17개 팀이 자신들이 준비한 프레젠테이션, UCC 등을 발표하였다. 이 중 3개 팀이 기획예산처 장관상, 1개 팀이 희망제작소가 수여하는 ‘Young Hope Maker’ 상을 수상하였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김덕년(영주고), 박병준(영주고), 손지은(강릉여고), 이종우(민족사관고), 최은별(민족사관고) 등이 발표한 예산낭비사례는 교과서에 사용되는 용지가 너무나 비싼 고급 용지로 되어 있음을 지적하는 것이다.

이 팀은 종이 질을 조금 더 낮추고 이를 통해서 절약된 예산을 방학 중 결식학생들을 지원하는 사업에 쓸 것을 제안하였다. 그리고 다른 팀들은 농약을 사용하는 잔디 운동장의 개선, 아스팔트 균열 수리비 절감, 학교 내 역사관의 관리 문제 등 매우 다양하고 참신한 예산 절약 아이디어들을 독특한 시각과 방식으로 발표하였다.

세바로 청소년 캠프 행사에는 윤석인 희망제작소 부소장이 강연을 하였으며, 성시경 선임연구원이 캠프 자문위원으로 활동하였다.

다음은 세바로 청소년 캠프와 관련한 보도기사들이다.

[기획예산처] 교과서 용지 비용 절약해서 무료급식 확대하면 어떨까요?

“잔디운동장 대신 도서관 늘리자”

‘청소년 세바로 캠프’ 수료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