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모울

네덜란드 인문학자 요한 하위징아가 말하는 <놀이하는 인간, 호모루덴스>는 인류의 기원과 본성을 깨우쳐줍니다. 나치가 장악한 네덜란드에서 곡학아세를 거부하고 감옥살이도 한 그는 파시즘 광기를 보며 인류를 탐구했습니다. 우리는 왜 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이런 본질적 문제를 ‘놀이하는 인간, 호모루덴스’로 풀어냅니다.


지도 보기 참가 신청하기

  • 6makehopes

KEYWORD